이열음, 징역 4년 위기 왜? 멸종위기종 대왕조개 채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열음, 징역 4년 위기 왜? 멸종위기종 대왕조개 채취

최종수정 : 2019-07-06 20:09:08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열음이 '정글의 법칙'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태국의 대왕조개를 채취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로스트 아일랜드'에서는 태국 남부 트랑지방의 꼬묵섬에서 생존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바다에 뛰어든 이열음은 수중에서 대왕조개 3마리를 발견했다. 그는 "제가 잡은 거에요"라며 대왕조개를 들어 보였다. 예고편에서는 대왕조개를 시식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해당 방송이 공개된 후 국내 네티즌을 중심으로 '태국 내 대왕조개는 멸종 위기에 놓인 천연기념물로 잡을 수 없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에 대해 제작진 측은 현지 가이드라인을 지키고, 공기관의 허가하에 진행됐기에 촬영과 방송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지난 5일 태국 매체 '방콕포스트'는 태국 국립공원 측이 '정글의 법칙'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태국 측은 국립공원 내에서 이뤄진 대왕조개 채취가 야생동물 보호 규정에 반하는 만큼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해당 보도에서 '멸종위기종을 사냥할 경우 4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열음에 대한 처벌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