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개·사개특위 위원장 자리 다음주 초 결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민주당, 정개·사개특위 위원장 자리 다음주 초 결정

최종수정 : 2019-07-04 14:09:06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4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 선택에 나섰지만, 결론 내지 못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2개월 연장한 정개·사개특위 중 어떤 특위의 위원장 자리를 가져갈지 당내 의견 수렴에 나섰다.

하지만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여러 의원의 폭넓은 의견을 들었고, 한 쪽으로 쏠리지 않은 자유롭고 풍부한 논의를 진행했다"면서도 "오늘 결정은 안 내렸고 지도부에 (결정을) 위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지도부는 이날 의견을 반영해 다음주 초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내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뽑는 것과 추가경정예산 심사에 들어가는 것을 살펴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알렸다.

현재 민주당과 함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제도 개편안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 트랙)'에 지정한 야 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 자리를 가져가야 한다고 의견을 낸 상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