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자전거, 인간의 삶을 바꾸다 外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로나온 책] 자전거, 인간의 삶을 바꾸다 外

최종수정 : 2019-06-30 15:29:08

◆자전거, 인간의 삶을 바꾸다

한스-에르하르트 레싱 지음/장혜경 옮김/아날로그(글담)

 새로나온 책 자전거, 인간의 삶을 바꾸다 外

1815년 인도네시아 탐보라 화산이 폭발했다. 화산재가 하늘을 뒤덮자 전 세계에 기근이 들었다. 더 이상 말을 기르기 어려워졌다. 사람들은 먹이를 줄 필요가 없고 관리도 쉬운 최초의 자전거 '달리는 기계(드라이지네)'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자전거의 등장은 남성과 부자의 전유물이었던 운송 수단을 대중화해 사회 평등을 앞당겼다. 19세기 여성들은 자전거를 '자유의 기계'라고 불렀다. 여성에게 자유와 해방감을 선사하며 그들의 삶에 혁명을 일으켰기 때문이다. 페달을 밟을 때마다 앞으로 나아간 인간의 삶. 232쪽. 1만4000원.

◆모두를 위한 분배

이노우에 도모히로 지음/김소운 옮김/여문책

 새로나온 책 자전거, 인간의 삶을 바꾸다 外

인류의 역사를 되짚어보면 새로운 아이디어는 항상 거센 반대와 저항에 직면해왔다. 기본소득도 예외는 아니어서 여전히 많은 오해와 반대, 비아냥에 둘러싸여 있다. 기본소득이란 소득과 자산 수준에 관계없이 모든 개인에게 지급하는 소득을 말한다. 노동의 신성함에서 벗어나지 못한 구시대적 발상에서 나온 '게으름 조장 이론'이 기본소득 도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노우에 교수는 역사상 가장 최악의 조합으로 자본주의와 유교의 조합을 꼽는다.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말라'를 내면화해 나라에서 주는 돈을 받는다는 생각 자체에 거부감을 갖게 만들었다고 꼬집는다. 저자는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의 시대가 코 앞인 지금, 언제까지 비인간적이고 낡아빠진 노동윤리에 갇혀 있어야 하느냐"고 묻는다. 280쪽. 1만7500원.

◆붕괴

애덤 투즈 지음/우진하 옮김/아카넷

 새로나온 책 자전거, 인간의 삶을 바꾸다 外

경제 위기의 진앙인 미국과 유럽에서 출발해 중국과 러시아 등 신흥시장까지 전 지구적 규모로 확산하는 금융위기의 진행 상황을 기록한 경제 대서사시. 책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0년의 역사를 다룬다. 대공황은 히틀러를 낳았고 금융위기 10년은 트럼프를 낳았다고 저자는 말한다. 세계적으로 민족주의와 외국인 혐오의 분위기를 공통분모로 하는 극우 정파가 세를 불렸고 프랑스와 그리스를 비롯한 유럽에서는 온건한 좌파가 몰락했다. 특히 서구사회에서는 대중의 인기에 영합하는 포퓰리즘 정치가 고개를 쳐들었다. 책은 2008년 금융위기와 그 여파를 분명하게 진단하고 슬기롭게 대처하는 일의 엄중함을 지적한다. 964쪽. 3만8000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