꺼지지 않은 제조업계 노사갈등…강경투쟁 예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꺼지지 않은 제조업계 노사갈등…강경투쟁 예고

최종수정 : 2019-06-27 10:16:57

지난 24일 오후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노조의 파업 집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 지난 24일 오후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노조의 파업 집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노사 상생 공동선언문'을 발표한 르노삼성자동차가 1년간 공방을 벌인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하며 노사 상생의 '좋은 예'를 보여줬지만 제조업계 안에서의 노사갈등은 꺼지지 않은 불씨가 되어 다시 타오를 것으로 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가 폭력시위를 한 노조 관계자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가한 것에 맞서 양사의 노조는 강경투쟁을 예고하는 등 노사 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5일부터 물적분할 주주총회 과정에서 파업, 폭력 행위 참가 조합원 330명에 대한 인사위원회를 열고 있다. 이 가운데 30명은 파업이나 주총장 점거 과정에서 회사 기물을 파손하거나 사측 관리자 등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는 장기간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은 지난주 파업 과정에서 회사 관리자나 파업 미참여 조합원을 폭행한 조합원 3명에 대한 인사위원회를 열고 해고 조치했다. 인사위원회는 28일까지 진행된다. 또한 현대중공업은 26일 임직원 명의로 호소문을 내고 "노조는 불법 폭력행위를 멈춰 달라"고 밝혔다.

사측은 현재 물적분할에 반대하며 단행된 파업에 대해 쟁의조정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있다. 반면, 노조는 쟁의조정을 거치기 위해선 법인분할을 인정해야 했기 때문에 기존 절차가 성립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역시 노조와의 갈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현대자동차 노조는 국회 노동법개정에 반대하는 국회집회에서 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의 석방을 촉구하며 강경투쟁을 예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 4월 최저임금체계 및 탄력근로제 개정안 국회상정 저지와 ILO핵심협약 비준을 촉구하며 국회에서 집회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됐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달 30일 임단협 상견례를 시작으로 주 2회씩 교섭을 진행해 오고 있다. 그러나 입장차는 여전하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을 추석 연휴 전에 타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민주노총은 다음달 18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현재 업계에서는 민주노총의 대정부 투쟁 노선은 11월까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