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시계' 판매 오명쓴 쿠팡,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짝퉁시계' 판매 오명쓴 쿠팡, 왜?

최종수정 : 2019-06-25 14:41:53

한국시계산업조합, 기자회견 자청해 성토나서

10만원대 모조품이 국산 시계 제조사 '직격탄'

쿠팡측 "위조상품 판매 엄격히 금지, 퇴출 조치"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김영수 이사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쿠팡의 짝퉁시계 판매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김영수 이사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쿠팡의 '짝퉁시계' 판매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쿠팡이 '짝퉁시계' 판매 근거지라는 오명에 휩싸였다.

롤렉스, 오메가, 까르띠에, 태그호이어, 브라이틀링 등 외국의 유명 브랜드 시계를 본딴 500여 제품을 한 때 대거 판매하며 시계 제조·유통을 하는 국내중소기업들로부터 타깃이 되면서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김영수 이사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쿠팡이 명품 시계의 상표와 디자인을 베낀 짝퉁시계를 판매해 국내 시계제조 기업들과 정상가격으로 수입 유통하는 기업들은 큰 타격을 입었다"면서 "쿠팡의 모조품 판매행위는 상표법 위반일 뿐 아니라 건전한 소비시장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이사장은 쿠팡의 대주주인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회장을 향해 "한국에서 자행한 짝퉁시계 판매에 대해 즉각 공개사과하고 기업들이 입은 손해를 배상하라"고 촉구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에는 "이같은 비상식적인 쿠팡의 판매행위가 즉각 중단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시계산업조합은 시계 부품 또는 완제품을 제조하거나 해외 브랜드 시계 유통 등을 하는 중소기업 70여 곳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쿠팡뿐 아니라 위메프, 티몬, 이베이 옥션 등 대부분의 이커머스에서도 소위 짝퉁시계가 광범위하게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계조합이 이들 이커머스사의 짝퉁시계 판매에 대해 기자회견까지 열면서 호소에 나선 것은 롤렉스를 본딴 로렉스, 태그호이어와 유사한 테그호이어, 그리고 오메가, 구찌, IWC, 몽블랑 등 해외브랜드 이름과 유사하거나 같은 제품들 가격이 10만~20만원 대로 국산 시계 제품 가격과 유사하기 때문이다.

시계조합 김대붕 전무는 "국산 시계 가격은 대부분 20만~40만원 정도에 형성돼 있다. 이들 모조품 시계가 10만~20만원 사이에 팔리고 있어 가격대가 비슷한 우리 기업들의 시계 매출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실제로 쿠팡에 짝퉁시계가 많이 올라갔던 5~6월 동안 조합 회원사들의 매출을 파악해 본 결과 대부분 30% 가량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시계조합이 지난 6월 중순께 쿠팡에 올라온 모조품을 조사해 이날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로렉스 데이토나 옐로우 골드 시계' 가격은 17만9000원이었다. 이와 유사한 진품 ROLEX Cosmograph Daytona 실제 가격은 3506만원이다.

오메가 씨마스터 블루 시계는 쿠팡에선 17만9000원에 올라왔다. 하지만 진품 OMEGA Seamaster는 650만원이 실제 시세다.

쿠팡도 억울하다. 오픈마켓 특성상 시계 등의 제품은 직접 판매가 아닌 판매업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중개거래를 하기 때문에 자칫 거르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다만 쿠팡측은 "위조상품 판매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면서 "판매중인 상품이 위조상품으로 확인되면 즉각적인 상품판매중지 뿐만 아니라 해당 상품을 판매한 판매자를 쿠팡에서 퇴출시키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