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적극 추진"… 文 '제조업 르네상스' 선포에 홍영표 연설 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제라도 적극 추진"… 文 '제조업 르네상스' 선포에 홍영표 연설 재주목

최종수정 : 2019-06-20 11:43:18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월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월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제조업 르네상스 비선' 선포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3월 임시국회 연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였던 홍 의원은 "제조업의 총체적 위기가 초래했다"며 "이제라도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을 더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물론 범진보진영도 '정책 구체성 부족' 등을 지적하며 맹비난한 바 있다.

메트로신문은 20일 홍 전 원내대표의 당시 연설을 재조명하고, 야당이 지적한 당정(여당·정부)의 '제조업 르네상스' 정책의 문제점과 대한민국 경제 실정을 짚었다.

◆與 "경쟁력 높여 제조업 새 활로 열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른쪽 이 지난 3월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치고 동료 의원들의 격려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지난 3월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치고 동료 의원들의 격려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올해 들어 유일하게 3월 임시회에 합의해 무쟁점 현안을 처리했다. 다만 정당 간 설전과 공방, 비난은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3월 국회가 열리자 홍 의원은 그 달 11일 여당 원내대표 자격으로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섰다.

홍 의원은 그 자리에서 "포용적 성장은 결코 최저임금 인상이 전부가 아니다"라며 "저소득층의 생활비 부담을 덜어주고, 사회안전망을 촘촘히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혁신성장은 제조업 르네상스와 벤처·혁신기업 육성을 통해 새 성장동력을 만드는 과정"이라며 "주요 선진국은 오래 전부터 경제체질을 개선해 왔다"고 강조했다. 또 "(선진국은) 제조업 혁신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며 "제조업은 여전히 수출과 일자리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며 제조업 활성 계획으로 ▲2030년까지 소재·부품 산업 연구개발(R&D)에 매년 1조원 투입 ▲2028년까지 인공지능(AI) 반도체 등 선행기술 개발에 2조원 투자 ▲지역상생형 일자리 확산 ▲기업 경쟁력을 고려한 노동자 적정임금 및 정부·지방자치단체의 생활비 부담 완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확대 ▲2022년까지 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12조원 규모의 펀드 조성 ▲벤처기업 대상 차등의결권 허용 ▲규제 샌드박스 활성 ▲공정거래법·경제민주화 관련 입법 추진 등을 약속했다. 지난 19일 정부가 발표한 전략과 일맥하다.

홍 의원은 "이를 통해 한국 제조업은 새로운 활로를 열 수 있고, 해외로 나간 기업을 국내로 다시 불러들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오만·편협한 인식에 울화통"… 범진보권도 일제히 비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왼쪽 이 지난 3월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홍영표 당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던 중 나경원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왼쪽)이 지난 3월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홍영표 당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던 중 나경원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의 연설을 들은 야당의 소감은 싸늘했다. 사실상 문재인 정부를 향한 질타였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홍 의원 연설이 끝난 직후 "여전히 소득주도성장을 고집한 것 등을 전면 부정한 발언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같은 당 원내대변인 김현아 의원도 논평을 통해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연설이었다"며 "오만하고 편협한 인식에 국민은 울화통이 치민다"고 나 원내대표를 지원사격했다. 김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정부의 이념 편향적 정책실패로 대한민국은 현재 경제폭락 등 상상조차 못했던 힘든 경험을 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는 국민의 고통에 대한 반성·사과는 없이 핑계와 변명, 공허한 청사진의 도돌이표로 일관했다"고 소회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제조업 르네상스와 일터혁신 등 듣기에 좋은 말만 늘어놓았다"며 "그렇게 좋은 말이 쏟아지는데 왜 우리 경제는 가라앉고 있는지에 대한 고민은 없고 자화자찬만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등 범진보권도 등을 돌렸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양극화 해소 방안으로 포용적 성장을 얘기한 것 등은 이전 정부와 다르지 않은 접근"이라며 "사회적 대타협을 해도 대부분 서민은 오히려 소외된다"고 쓴소리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의 경우 "취지는 공감하지만, 처방은 의문"이라고 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특히 홍 의원이 거론한 사회안전망에 대해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법은 언급하지 않았다"며 "대기업 과세와 소득세, 보유세 증세에 소극적인 모습은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계획이 부실하다는 방증"이라고 평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