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경제부처 장관과 오찬… 당정관계 다지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해찬, 경제부처 장관과 오찬… 당정관계 다지기

최종수정 : 2019-06-19 14:50:12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오른쪽 두 번째 가 19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 대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9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 대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경제부처 장관과 오찬을 실시하며 '당정관계 다지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확장적 재정 운용'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과 만났다. 지난 4일 시작한 장관 연쇄 회동으로, 이번 장관과의 식사는 네 번째다. 당초 지난달 30일 계획이었으나,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대응을 위해 이날로 연기했다.

함께 참석한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에 따르면 이 대표는 홍 부총리에게 "GDP(국내총생산)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하향 조정돼 (재정건전성에) 여지가 생겼으니 그런 것을 감안해 재정 운용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국회가 열렸으니 추가경정예산안(추경)까지 (심사)해야 한다. 꼭 통과되게 해달라"며 "자유한국당이 추경에 재해 관련 예산이 별로 없고 낭비적 예산이라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 포항 지진 예산 1500억원 등 재해 관련 중요한 예산이 있는데 답답하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에선 경제 관련 부처별 현안에 대한 얘기도 오갔다. 현재 기재부의 경우 추가경정예산(추경) 통과, 산업부는 수소경제 활성화와 산업계 위기 대응, 중기부와 노동부의 경우 기업 규제 완화와 최저임금·탄력근로제 개편 등 현안이 산적했다.

이 대표는 특히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가 되지 않아 현장의 어려움이 있다"며 "주 52시간 근로제와 관련 최대한 기업과 근로 현장에 맞게 단속 스케줄(일정) 등을 탄력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경제 문제는 국회 정상화 협상 과정에서 가장 큰 화두로 꼽힌다. 자유한국당 등은 6월 임시국회 개회 조건으로 '경제청문회'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한국당 제안에 대해 "경제실정이란 프레임(고정관념)을 위한 정쟁일 뿐"이라며 '절대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않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전날 '경제토론회'를 절충안으로 내놨고, 민주당의 결정만 남은 상황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토론회에 대해 찬성 입장을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평화당도 국회 정상화 후 민주당은 한국당 요구를 수용해야 한단 입장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