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국회 소집했지만… 교섭단체 3당, 의사일정 합의 실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6월 국회 소집했지만… 교섭단체 3당, 의사일정 합의 실패

최종수정 : 2019-06-18 16:20:18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정상화를 위해 모였지만, 별다른 성과 없이 흩어졌다.

문 의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고 6월 임시국회 방안을 논의했지만, 의사일정은 잡지 못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전날 6월 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해 개회는 했지만, 한국당 보이콧으로 난항이 예상된다.

민주당 이 원내대표는 회동 후 "(문 의장이 의사일정을) 합의하라고 말씀하셨는데, 이견이 아직 해소될 상황이 아니다"며 다음 회동을 묻는 질문에 "아직 모르겠다"고 일축했다.

한국당 나 원내대표도 "특별히 말씀드린 게 없다"면서도 "인사청문회 부분은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다만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에 합의를 한 것이 국회 정상화에 응하겠다는 얘기냐'는 질문에 "최종적으로 (합의)한 것은 아닌데 일부 소통에 문제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한국당을 포함한 여야 3당 간사 합의에서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오는 26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이 일정 역시 확정이 아니란 뜻이다.

바른미래 오 원내대표는 "집권당은 국정운영에 무한 책임을 지고 있다"며 "그 부분에 대해 민주당이 제대로 된 국회정상화를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길 바라고, 한국당은 조건없는 국회정상화에 참여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여당의 대승적 결단이라고 함은 경제청문회를 받아줘야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집권당으로서 일부 포용하고 양보하는 것은 숙명"이라며 "야당이 경제에 대해 문제 제기하는 것은 당연한 게 아니냐, 청문회건 어떤 형태가 되건 국회에서 정부를 상대로 할 수 있는 얘기 자체를 차단하고 못하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