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음흉한 계략"… 청문회 벼루는 보수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음흉한 계략"… 청문회 벼루는 보수권

최종수정 : 2019-06-18 15:21:01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지명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지명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보수권이 검찰총장 내정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인사청문회를 벼루고 있는 모양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정부를 겨냥해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드려는 음흉한 계략을 (윤 후보자)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될 것"이라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충분히 예견했던 '코드 인사'"라며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18일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그 첫 과제가 바로 윤 후보자 청문회"라고 알렸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이 정권에 불만이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으로 보인다"며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 등을 통해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최근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사법제도 개편을 두고 여당·청와대와 의견을 달리했던 문무일 검찰총장 등을 두고 한 말로 해석된다.

나 원내대표는 덧붙여 "2년 내내 했던 (적폐청산) 보복으로도 모자라 야당 의원과 정부 비판세력을 완전히 파괴하고, '패스트 트랙(신속처리안건)'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내년 선거에 주저 앉혀버리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질타했다. 또 "윤 후보자 내정은 공수처와 엉터리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 쓴소리까지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5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5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 오 원내대표의 경우 같은 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칫 검찰이 청와대 입김에 더 크게 흔들리는 '코드 검찰'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특히 윤 후보자는 총장 임기제를 도입한 1988년 이후 처음으로 고등검찰청장을 거치지 않고 대검 수장에 오른다는 것을 고려해 "검찰 내부의 동요도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이날 오후 취재진과 가진 차담회에서 "청와대에서 윤 후보가 적폐청산 적임자라고 얘기하지만, 현 정부에서도 드루킹과 낙하산 채용비리 등 문제가 있었다"며 "윤 후보자가 중앙지검장으로서 검찰 개혁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의 발언은 윤 후보가 지난 2012년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 관련 국정감사에서 "사람에 충성하지 않고 조직에 충성한다"고 말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실제 윤 후보가 현 정부 눈치를 안 보고 소신이 있는 것인지 물어보겠단 뜻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