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당, 홍문종 '공동대표' 선출… 한국당 "탈당 철회하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애국당, 홍문종 '공동대표' 선출… 한국당 "탈당 철회하라"

최종수정 : 2019-06-17 15:41:51

자유한국당 홍문종 오른쪽 의원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 참석,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홍문종(오른쪽) 의원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 참석,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애국당이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을 17일 당 공동대표로 선출했다.

애국당은 이날 오전 광화문 천막당사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홍 의원을 조원진 애국당 의원과 함께 공동대표로 추인하는데 합의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수천 명의 (한국당) 당원이 여러분과 함께 탈당할 것"이라며 "전·현직 의원을 비롯해 많은 분이 여러분과 함께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우리를 음해하는 세력이 갑자기 늘어나고 있다"며 "그만큼 영향력이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홍 의원이 탈당을 예고하자 "분열을 조장하는 발언과 행동을 삼가하길 바란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 '통합과 전진'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홍 의원을 향해 "개인의 영달이 우파 통합과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를 막아선 안 된다"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우파 통합이 시급한 때 탈당도 모자라 오는 9월 최대 50명의 의원이 한국당을 집단으로 탈당할 것이란 말도 안 되는 발언을 내뱉어 당내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많은 애국 시민과 우파세력이 한국당의 행보에 대해 많은 우려를 나타내고 계신다는 걸 모르는 바 아니다"라면서도 "정권 심판을 위해 나아가야 할 험난한 길에 한국당을 중심으로 애국 시민 등이 뭉쳐야만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