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성, 화보 장인의 '소년美'… "좋은 영향력 주는 사람 되고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윤지성, 화보 장인의 '소년美'… "좋은 영향력 주는 사람 되고파"

최종수정 : 2019-06-17 13:26:46

사진 오보이 제공
▲ 사진= 오보이 제공

가수 윤지성이 참여한 '오보이' 매거진 화보가 공개됐다.

지구와 환경, 동물 복지를 생각하는 패션문화 매거진 '오보이' 커버를 장식한 윤지성은 특유의 소년미를 한껏 뽐내며 완벽한 비주얼을 과시했다.

또한 윤지성은 깊은 눈빛으로 진중한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가족이 키우는 반려견 '호두'를 소중히 품에 안고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동물권에 관심이 많은 윤지성은 각종 인터뷰에서 꾸준히 유기동물이나 멸종 위기에 처해있는 동물들에 관심을 표해왔다. '오보이'와의 화보 촬영도 동물을 사랑하는 윤지성의 간절한 마음에서 성사됐다.

윤지성은 '오보이'와의 인터뷰에서 노화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반려견 '사랑이'에 대한 이야기부터 여러 번 파양된 아픔을 가지고 있는 '호두'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제대로 된 반려동물 문화의 인식과 중요성을 언급하며 "저도 한 연예인을 좋아하던 팬으로서, 그 영향력이 얼마나 큰지 알고 있다. 저는 (이)효리 누나 팬이었다. 효리 누나를 보면서 정말 많이 배우고, 공부를 했다. '나중에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된다면 저렇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매일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캠페인 팔찌들을 차고 다닌다. 몇천 원밖에 하지 않지만,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차고 다녔더니 팬분들이 같이 사시는데 그게 너무 고맙고 좋더라"면서 "좋은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팬분들한테도 항상 '좋은 사람이 될게요. 좋은 연예인이 될게요' 그런다. 그게 좋은 가수와 팬의 문화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입대 전 진행된 인터뷰인 만큼 '군대에 가는 것이 심란하지 않느냐'는 물음도 받았다. 이에 윤지성은 "'프로듀스 101' 때부터 지금까지 정말 쉴 틈 없이 일했다. 너무 바쁘게 살았기 때문에 재충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고 생각한다"며 "다행히도 2020년에 제대를 한다. 그러면 연말에 팬분들을 만날 수 있지 않나. 1년에 한 번은 꼭 보는 것"이라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윤지성은 입대 전 마지막 스케줄로 '오보이'와의 화보 촬영을 진행하며 팬들에게 깜짝 선물을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윤지성은 최근 스페셜 앨범 '디어 다이어리(Dear diray)'를 발표, 지난달 14일 강원도 화천의 신병교육대를 통해 현역 입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