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기념관,중화인민공화국의 손을 왜 드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전쟁기념관,중화인민공화국의 손을 왜 드나

최종수정 : 2019-06-14 09:11:51
정체성 잃고 거대한 포토존으로 전락한 전쟁기념관

문형철 기자 자화상. 예비역 육군 소령으로 군사문화 칼럼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 문형철 기자 자화상. 예비역 육군 소령으로 군사문화 칼럼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대한민국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속국일까. 중화민국(타이완)을 중화민국으로 부르지 못하니 말이다.

최근 호국보훈 시설의 대명소인 '전쟁기념관'은 인스타그램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받은 5명의 중국인이 있다"며 중화인민공화국(중국)의 오성홍기(五星紅旗)를 내걸었다.

하지만 ▲중화민국 장제스 총통 ▲신해혁명으로 중화민국을 세운 쑨원 선생 ▲장제스의 부인 쑹메이링 여사 ▲중화민국 혁명가이자 정치인 천치메이 ▲국민당 중앙평의회 위원 천궈푸 등 전쟁기념관이 소개한 중국인 5명은 임시정부, 독립군과 광복군을 도운 중화민국의 주요인사들이다.

중화인민공화국은 중화민국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하나의 중국정책'을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은 1992년 오랜 우방이었던 중화민국과 국교를 단절하고 중화인민공화국과 국교를 체결했다.

전쟁기념관이 하나의 중국정책을 몸으로 실천한 셈이다. 역사를 전공한 전쟁기념관의 학예사들은 '항미원조전쟁(抗美援朝戰爭)'이라는 명분으로 이땅을 유린한 중화인민공화국에 고개를 숙이는 역사관을 가진 걸까.

거대한 시장을 가진 중화인민공화국. 경제를 위해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상호선린의 외교관계를 맺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나라를 잃고 중국에서 외로운 싸움을 펼쳤던 임시정부를 정부로 인정하고 도움을 줬던 이들은 중화민국이었다. 한국전쟁(6.25)이 발발하자 중화민국은 타이완 섬으로 물러나 힘든 상황 속에서도 대한민국에 물자 등을 지원했다.

중학생 시절, 오랜 친구의 나라 중화민국 대사관의 청천백일만지홍기(靑天白日滿地紅旗)가 내려지고 오성홍기가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혼자 슬퍼했던 기억이 난다.

전쟁기념관 인스타그램에 중화민국 타이완 인사 5명을 중국인으로 소개하며 오성홍기를 올린 사진. 본지 취재 후 변경된 사진. 왼쪽부터 사진 전쟁기념관 인스타그램 캡쳐
▲ 전쟁기념관 인스타그램에 중화민국(타이완) 인사 5명을 중국인으로 소개하며 오성홍기를 올린 사진. 본지 취재 후 변경된 사진.(왼쪽부터) 사진=전쟁기념관 인스타그램 캡쳐

전쟁기념관은 덩치만 큰 포토존일 뿐, 역사를 올바르게 전달하는 역할은 이미 상실한 것 아닐까. 끊이지 않는 전시물의 고증오류와 가짜유물 전시논란, 한국전쟁 당시 국군의 잘못과 그와 함께 가려진 흑역사는 말하지 않는 곳이니까.

장군출신이 기념관장으로 거쳐가고, 웨딩사업이나 대관사업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그냥 그저그런 상업시설일지도 모른다. 인천지역 격전지 소개하는 전쟁기념관의 인스타그램 내용을 보면 1차세계대전 영국군의 뒷모습 사진을 썼다. 도대체 무슨 연관이 있나.

이러한 문제에 대해 전쟁기념관 관계자는 "중화민국이나 1차대전 영국군 관련한 단어는 들어있지 않은 걸로 확인됩니다만"이라며 엉뚱한 말을 꺼냈다. 한심할 따름이다.

그는 "인스타그램 등 SNS(사회관계망) 홍보를 외주를 주고 있다"면서 "학예사들은 텍스트 위주로 홍보내용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의 군사매니아들이 이들보다는 나을 것이다.

성숙한 군사매니아들은 학위는 없어도, 학예사들을 능가하는 정보와 지식을 갖고있다. 지난 6일 전쟁기념관이 주관한 호국 글짓기 그림그리기 행사에 참석할 학생들의 부모들처럼 전사자 추모비 앞에 돛자리 깔고 식사하는 비상식 행동도 하지 않으니까

본지의 취재와 네티즌들의 항의가 일자 문제의 인스타그램은 중국인에서 외국인으로 변경됐고, 오성홍기도 사라졌다. 매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데 그 소값도 국민세금이란 걸 알아주기 바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