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리츠, 업계 최초 재간접 공모·상장 리츠 출시 예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NH농협리츠, 업계 최초 재간접 공모·상장 리츠 출시 예정

최종수정 : 2019-06-13 09:43:28

-9월 중 청약모집

-10월 코스피 매매거래 개시 목표

NH농협리츠운용은 13일 업계 최초로 부동산 재간접형 공모·상장 리츠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와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리츠 공모·상장 활성화 방안'에 따라 부동산투자회사에 대해서는 간주부동산한도를 폐지하면서 완화된 규정을 적용한 첫 번째 상품이 될 전망이다.

부동산 재간접 리츠는 실물 부동산에 투자된 펀드와 리츠의 수익증권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부동산투자회사다. 부동산 재간접 펀드와 마찬가지로 투자지역과 대상자산, 투자전략에 따라 분산투자가 가능하다. 이미 투자된 수익증권을 기초로 하기 때문에 투자위험은 최소화 하면서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부동산 재간접 펀드는 이미 많은 상품이 출시·판매됐지만 특성상 중도 환매가 어려운 폐쇄형 구조를 가지고 있어 환금성이 약하다. 반면 상장 리츠의 경우 유가증권 시장에서 매매가 가능한 개방형 구조기 때문에 부동산 재간접 공모·상장 리츠 출시는 일반 개인투자자의 부동산 투자 접근성을 한 단계 더 확대시킬 수 있다.

NH농협리츠운용 이종은 투자운용본부장은 "새롭게 선보일 재간접 리츠 상품은 국내·외 핵심 업무권역의 랜드마크 성격을 지닌 프라임급 오피스를 투자대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1차적으로 NH투자증권이 보유한 부동산 수익증권 중 우량 자산을 선별해 하반기 상장을 추진하고, 상장 후 추가 자산을 지속적으로 편입해 규모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필요할 경우 실물자산 편입도 추진한다.

우선 1차 편입 자산은 도심권의 서울스퀘어, 강남권의 삼성물산 서초 사옥과 N타워, 잠실권의 삼성SDS타워 수익증권으로 상장규모는 1180억원 수준이 될 전망이며, 해당 수익증권은 이미 시장에서 기관과 개인투자자들에게 대부분 판매가 완료됐다.

또 현재 서울 오피스 시장평균 공실률이 8.5% 수준인데 반해 1차 편입 예정 자산의 평균 공실률은 1.5%로 매우 안정적이며, 주요 임차인도 SK 플래닛(서울스퀘어), 삼성화재(삼성물산 서초사옥), EA 코리아(강남N타워), 삼성SDS(잠실SDS타워) 등 신용도가 우수한 국내·외 주요기업으로 구성돼 있어 안정적인 배당이 가능하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NH농협리츠운용의 공모·상장 리츠는 농협금융이 보유한 우량 부동산 자산을 기초 자산으로 개인고객이 소액으로 분산 투자할 수 있는 훌륭한 투자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H농협리츠운용은 이달 중 부동산투자회사 영업인가 신청을 완료하고, 9월에는 청약모집을 실시할 예정이다. 유가증권시장 매매는 오는 10월 시작하는 것으로 목표로 추진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