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6월 말 트럼프 방한 이전 남북정상 만남 바람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문 대통령 "6월 말 트럼프 방한 이전 남북정상 만남 바람직"

최종수정 : 2019-06-12 20:35:37

문 대통령 "6월 말 트럼프 방한 이전 남북정상 만남 바람직"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전에 남북정상이 만나야 한다는 입장을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노르웨이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수주 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트럼프 대령통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과 관련,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에서 통보받았고 대체적 내용 역시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