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방위, 원전 수동정지 관련 관리 책임 지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회 과방위, 원전 수동정지 관련 관리 책임 지적

최종수정 : 2019-06-12 17:12:37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연합뉴스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국회 파행 속에서도 주요 현안을 살폈다.

과방위는 11일 제2차 전체회의를 열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등 3개 기관에서 긴급 현안보고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한빛 1호기 수동정지 사건과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강화대책 등이다. 한빛 1호기 사건과 라돈 공포 등으로 국민 공포감이 커졌기 때문에 회의를 소집했다고 노웅래 과방위원장은 설명했다.

이날 과방위원들은 한수원을 강하게 질타했다. 운영기술지침서에 따라 5% 열출력 제한치 초과시 즉시 정지를 하지 않은점, 무자격자가 제어봉을 조작한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조치까지 11시간 이상 걸린 데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에 대해 원안위 엄재식 위원장은 포괄적 관리 및 감독의 책임에 통감하고 있다며 사죄 뜻을 전했다.

이어서 과방위 위원들은 KINS에서 원전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원전 주제어실(MCR) CCTV를 설치하는 등 감시 시스템 강화를 주문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