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가유공자 1만7000여명에게 위문금 9억810만원 지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국가유공자 1만7000여명에게 위문금 9억810만원 지급

최종수정 : 2019-06-12 15:27:35

보훈단체 대표자 간담회 모습. 서울시
▲ 보훈단체 대표자 간담회 모습./ 서울시

서울시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 1만7716명에게 총 9억810만원의 위문금을 지급한다고 12일 밝혔다.

6·25전쟁에 참전해 장애를 갖게 된 1~2급의 '중상이자'는 기존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3~7급에 해당하는 '상이자'는 3만원에서 5만원으로 위문금을 상향한다.

저소득, 80세 이상 국가보훈 대상자에 대한 위문금도 기존 3만원에서 5만원으로 인상된다. 전몰·순직군경을 비롯한 국가유공자의 부인인 미망인 총 2292명에게는 처음으로 위문금 5만원을 지급한다. 미망인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군인과 경찰 유족 중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연금을 받는 부인을 의미한다고 시는 전했다.

시는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보훈단체도 지원한다. 25개 자치구 내 9개 보훈단체, 223개 지회에 각 30만원 씩 총 6690만원을 지급한다. 보훈대상자들이 이용하는 중앙보훈병원에는 위문금 300만원을 전달한다.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하는 유공자, 유가족의 편의를 위해 참배객 수송 차량 운영도 지원한다.

지역사회 봉사와 선행을 실천한 보훈대상자 19명에게는 서울시장표창을 수여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