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양정철-서훈 회동이 불편한 까닭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초점] 양정철-서훈 회동이 불편한 까닭

최종수정 : 2019-05-28 13:55:18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21일 서울 인근 한 한정식 식당에서 비밀회동을 마치고 나서는 모습 더팩트
▲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21일 서울 인근 한 한정식 식당에서 비밀회동을 마치고 나서는 모습/더팩트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장시간 비공개 만남에 최근 정계가 술렁이고 있다. 여야는 두 여권 핵심 인물들의 만남을 놓고 대치전선을 구축하기도 했다. 두 원장 만남에 정계가 떠들썩한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더팩트의 27일 단독 보도에 따르면, 양 원장과 서 원장은 지난 21일 서울 인근 한정식집에서 철저한 경호 속에 비밀 회동을 가졌다. 보도가 나오자 여야는 빠르게 반응했다. 두 원장의 직책이 정계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양 원장 직책인 민주연구원장직은 여당의 총선 전략을, 서 원장 직책인 국정원장직은 국내외 정보 수집 및 분석을 각각 총괄한다. 이는 내년에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과도 연관이 깊다. 여야가 빠르게 반응하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그래선지 여권은 '사적 만남'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실제 양 원장은 본인과 서 원장의 만남과 관련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주시를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서 원장과의 만남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지인들과 함께 한 만찬"이라고 해당 보도에 대해 불만을 표했다. 이어 "사적인 지인 모임이기 때문에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양 원장의 해명은 야권의 반발을 더욱 일으켰다. 여권 성향의 야당인 정의당에서도 양 원장과 서 원장 만남에 눈총을 쏜 것이 이를 방증한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27일 브리핑 때 "총선이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서 원장과 양 원장의 독대 의혹이 제기됐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매우 부적절한 만남이자 촛불의 기반을 흔드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했다. 이어 "물론 독대가 아닌 다수가 참석한 사적 모임이라고 했으나, 철저한 정치적 중립을 요구받는 국정원장은 애초 오해를 사지 않는 신중한 행동을 보였어야 했다"고 부연했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28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두 원장이 사적으로 만났다는 보도를 접했다"며 "사적인 만남이건 공적인 만남이건 이번 만남은 문재인 정부 기조에 흠집이 난 것과도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 정부는 집권 후 '국정원 정치적 중립'을 줄곧 강조하지 않았나"라면서 "지금 두 원장이 사적이건 공적이건 총선이 다가오는 시기에 뒷말이 나올 수 있는 자리를 가진 것은 비판을 받아 마땅할 일"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여권 일각에서는 두 원장 만남 논란으로 인해 국회 정상화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진단했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관계자는 28일 메트로신문과 만나 "지금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절차)을 놓고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야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재정확대 발언을 놓고 제동까지 거는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런 와중에 두 원장 만남 논란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으니 국회 정상화는 더더욱 희박해진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