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스타트UP] 아이언맨처럼…동작 인식 모듈업체 팜캣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도전!스타트UP] 아이언맨처럼…동작 인식 모듈업체 팜캣

최종수정 : 2019-05-28 08:46:20

김정모 대표, 마우스를 대체할 3D 동작 인식 모듈 개발

VR 컨트롤러 고민하다 동작 인식 모듈 기기 탄생해

스마트공장 인터페이스 제어용, 완구 등 분야에 적용

김정모 팜캣 대표가 웨어러블 동작 인식 컨트롤러를 손에 착용하고 있다. 사진 배한님 기자
▲ 김정모 팜캣 대표가 웨어러블 동작 인식 컨트롤러를 손에 착용하고 있다./사진=배한님 기자

영화 아이언맨에서 주인공 토니 스타크는 손짓만으로 화면을 조종한다. 마우스나 터치패드 같은 컨트롤러 없이 제스처만으로 기계를 움직이는 것이다. 손날로 휙 쓸면 책장 넘어가듯 화면이 옆으로 넘어가고, 손끝의 공간을 움직여 보고 싶은 화상의 크기를 바꿀 수 있다. 쉽고 직관적인 동작만으로 컴퓨터는 토니 스타크가 원하는 대로 움직인다. 이 기술을 영화에서 현실로 끄집어낸 사람이 있다. 바로 '팜캣'의 김정모 대표다.

"앞으로의 제어 기본 인터페이스가 키보드가 중심이었던 CUI(Character User Interface), 마우스가 중심이었던 GUI(Graphical User Interface)에 이어 동작 인식 중심인 NUI(Natural user interface)로 옮겨갈 겁니다."

팜캣의 웨어러블 장치는 손에 가볍게 끼고 사용할 수 있다. 사진 배한님 기자
▲ 팜캣의 웨어러블 장치는 손에 가볍게 끼고 사용할 수 있다./사진=배한님 기자

◆"마우스 잡는 고양이되겠다"

김정모 대표는 손에 끼고 사용할 수 있는 웨어러블 장치인 3D 동작 인식 모듈을 흔들어 보였다. 그의 손동작에 맞춰 노트북 화면의 커서가 움직였다.

팜캣은 동작 인식 기술을 연구하고 이 기술을 통해 다양한 IT 기기와 장치를 제어하는 컨트롤러를 만든다. 팜캣의 컨트롤러는 키보드, 마우스, 터치패드 등 기존 것과 다른 웨어러블 장치다. 이 장치는 몸에 착용한 후 손동작이나, 몸동작을 인식하는 동작 인식 장치다. 팜캣은 사람들이 제스처를 통해 의사소통하듯, 동작을 통해 다양한 기기들에 명령을 내리고 제어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었다.

"제스쳐를 하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쓰는 부분이 손바닥(팜, Palm)입니다. 이 손바닥이 저희 기술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고요. 현재 가장 많이 쓰는 컨트롤러가 마우스(쥐, Mouse)인데 이 마우스를 잡는 고양이(캣, Cat) 같은 컨트롤러를 만들자고 해서 회사 이름을 손바닥 고양이인 '팜캣'으로 지었습니다."

그래서 팜캣의 제품명은 전부 고양이 품종이다. 산업용 제품은 고양이 중에서 가장 튼튼하고 야생 고양이 같은 골격을 가진 고양이 종 '버매즈', 스포츠 모델은 운동능력이 뛰어난 고양이 종인 '사바나'로 지었다.

◆좀 더 나은 VR 컨트롤러 고민하다 창업

팜캣을 창업하기 전 김정모 대표 컴퓨터 시스템 아키텍처(설계자)였다. 컴퓨터 시스템과 클라우드 시스템 아키텍처, 컨설팅 일을 했다. 직업 특성상 최신 IT 기술에 관심이 있었다. 그러다 관심 갖게 된 게 VR였다. 시장을 바라보던 김 대표는 VR가 한창 뜨고 있지만, 시장이 좀 더 확산되지 못하는 이유를 고민했다.

"VR 시장의 문제점은 컨트롤러 부분이었어요. 기존의 동작 인식 방법은 불편하고 단점이 많았습니다. 이것을 개선할 수 있을 거 같았어요. 그게 동기가 됐죠.

김 대표는VR 기기를 얼굴에 쓰고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컨트롤러를 만들었다. 사용할 수 있는 컨트롤러를 개발했다. 컨트롤러의 동작 인식 기술을 PC에 적용했다. 결과물이 꽤 좋았다. 그게 2016년 말이었다.

"2017년도에는 본격적으로 제품을 만들어보자 생각했어요. 그전에는 조악한 시작품이었다면 시제품 정도까지 만들어보자고 생각을 해서 친구 한 명이랑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 예비 창업자 지원 프로그램에 지원 하게 됐어요."

시작품은 손에 올리기에는 버거울 정도로 컸다. 하지만 김 대표는 이건 점점 줄여나가면서 직접 쓸만한 걸 만들어 상품화가 가능하겠다 생각했다. 2018년 3월 회사를 세우고 본격적으로 창업에 뛰어들었다.

"2018년에 한 번 해보자 생각했어요. 제가 이제 올해 12월을 넘기면 꼭 만 40살이에요. 창업은 청년(만 39세 이하)일 때 시작을 해야한다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만 38세에 사업을 시작하게 됐죠."

기존 동작 인식 단계보다 팜캣 동작 인식 단계가 훨씬 짧다. 자료 팜캣
▲ 기존 동작 인식 단계보다 팜캣 동작 인식 단계가 훨씬 짧다./자료=팜캣

MS의 키넥트(Kinect) 같은 기존 동작 인식 기술은 외부에서 손모양 등 신체를 촬영해야 했다. 촬영을 통해 이미지 처리 과정을 거쳐 데이터화하고, 애플리케이션이나 디바이스에 명령으로 전달하는 개발이 필요했다. 그 과정이 길고 복잡해 비효율적이었다. 팜캣의 동작 인식 기술은 손에 작용하여 동작을 바로 명령으로 인식해 전달한다. 그래서 별도의 이미지 처리 과정이나 개발이 필요하지 않다.

"저희(팜캣의) 동작 인식 모듈 기술은 사람이 바로 제스쳐를 취하면 이걸 바로 인식합니다. '손이 원운동을 했다' 이 자체를 명령어로 던져줍니다. 그럼 그사이에 일어나는 이미지 처리 과정이나 별도의 개발 과정이 없어집니다. 그러면 쉽게 지금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 스마트폰, 로봇 티칭 디바이스, 현장의 기계와 연동할 수 있죠."

◆마우스 대용부터 장난감, 스마트공장 인터페이스 제어까지

팜캣의 3D 동작 인식 모듈은 다양한 분야에 사용된다. 자료 팜캣
▲ 팜캣의 3D 동작 인식 모듈은 다양한 분야에 사용된다./자료=팜캣

팜캣의 3D 동작 인식 모듈은 팔찌처럼 생긴 디바이스를 손바닥에 착용해서 손바닥과 손가락 근육의 움직임을 읽는다. 패브릭 케이스 속에 들어있는 센서가 손가락의 움직임과 압력, 터칭, 쥐는 방식을 읽고 명령어와 연결한다.

"공장에 긴 라인이 있으면 작업하다가 다른 작업으로 변경하려면 여기서 저기로 직접 가서 버튼을 눌러야 하죠. 그럴 때 그냥 이 디바이스를 끼고 손을 살짝 쥔 상태로 내리면 시스템을 끌 수 있어요. 작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인터페이스로 쓰이려 합니다."

실제 팜캣의 산업용 디바이스 '버매즈'는 스마트팩토리 인터페이스 제어용으로 납품됐다. 지난해 11월에 한국생산기술연구원에 로봇 티칭 디바이스로, 올해 1월에는 나주 에스택 스마트팩토리 인터페이스로 들어갔다.

"로봇티칭 디바이스는 로봇을 가르치는 장치에요. 기존에는 로봇에게 페인트 칠처럼 단순 반복적인 일을 가르칠 때 여기, 여기 위치 좌표를 입력하거나 컨트롤러로 맞춰서 조정을 해야했습니다. 근데 저희는 3D 동작 인식 모듈로 로봇 팔을 간단하게 바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김정모 대표는 미국의 킥스타터에서 노트북이나 데스크탑, 스마트폰에서 동작 인식 기술을 사용하는 기계를 내놓을 예정이다. 목표는 올해 하반기다. 이 사용자형 모델은 다재다능한 장화신은 고양이의 이름을 따 '페로'라 지었다.

"이걸 마우스 대용으로 쓸 수도 있고 복사, 붙여넣기 등 정해놓은 동작에 따라 명령어를 실행시킬 수도 있어요. 스크롤도 손가락으로 슥슥 내릴 수 있죠. 타이핑하다가 마우스로 옮겨가지 않고 키보드 근처에서 바로 클릭 동작을 하면 됩니다. 빔프로젝터를 쓸 때나 대형 모니터를 쓸 때 등 책상이나 기계와 좀 떨어져서 작업할 수 있게끔 해주죠."

팜캣은 이 동작 인식 모듈 기술을 완구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완구회사 손오공과 협력해 완구를 개발하고 있다. 장난감 속에 각 동작에 맞는 효과음을 적용하는 거다.

"만화에서 변신할 때 보면 꼭 동작이 들어가는데, 아이들이 장난감을 들고 그 동작을 그대로 따라 하면 만화와 같은 변신 효과음이 나옵니다. 이런식으로 스마트완구로 변신 놀이를 할 수 있죠."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