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서울 도심서 교통사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서울 도심서 교통사고

최종수정 : 2019-05-21 15:56:09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한진그룹 3세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서울 도심에서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21일 서울 남대문경찰서 등에 따르면 조현민 전 전무가 운전하던 테슬라 차량은 이날 오전 11시43분께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소나타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았다.

사고 직후 경찰이 도착해 현장에서 조 전 전무를 상대로 간이 음주운전 검사를 했으나, 음성반응이 나왔다. 조 전 전무는 사고 직후 남대문 경찰서로 이동해 조사를 받았다.

사고로 조 전 전무와 소나타 운전자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조 전 전무가 몰던 미국 전기차 업체의 테슬라 모델 S는 일부 파손됐다.

경찰은 신호등이 황색으로 바뀌는 순간 앞서가던 차가 정차하면서 추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이후 조 전 전무는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번 사고에 대한 추가 조사는 없을 예정이다. 사고 수습은 그의 보험사를 통해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