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석현 살해 협박범, 아스퍼거 증후군 주장하며 선처 호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왕석현 살해 협박범, 아스퍼거 증후군 주장하며 선처 호소

최종수정 : 2019-05-18 23:51:29

사진 라이언하트 제공
▲ 사진=라이언하트 제공

배우 왕석현의 살해 협박범이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주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1단독(부장판사 박정길)은 지난 16일 명예훼손 및 협박 혐의로 기소된 이모 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해 12월 20일 왕석현의 학교와 소속사 라이언하트로 "왕석현을 살해하겠다" 는 협박 전화를 걸었다. 이에 학교에서는 112 신고 후 소속사에서 성동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 cctv를 확인해 팬들 중 한명으로 여겨져 수배했고 이후 범인을 검거해 수사를 위해 검찰에 송치됐다.

이씨는 자신이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어 심신이 미약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아스퍼거 증후군은 자폐증과 유사한, 소아에서 나타나는 장애다. 지속적인 사회관계 형성에 장애가 있고, 제한되고 정형화된 유형의 행동을 보인다.

재판부는 "이씨는 고3 무렵 자폐성 장애인 아스퍼거 증후군으로 치료를 받은 사실이 있으며, 왕군에 대한 과도한 집착은 이 증상과 어느 정도 관련이 있어 보이기는 한다"고 봤다.

그러나 "법원이 시행한 정신감정 결과와 적법하게 채택·조사한 증거 정황을 종합하면 이씨는 범행 당시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