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여제’ 이상화 은퇴 선언 “좋은 모습으로 선수 생활 마감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빙속 여제’ 이상화 은퇴 선언 “좋은 모습으로 선수 생활 마감하고파”

최종수정 : 2019-05-16 18:33:01

사진 연합뉴스 뉴스 캡처
▲ 사진=연합뉴스 뉴스 캡처

‘빙속 여제’ 이상화(30)가 은퇴 선언을 하며 선수 생활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상화는 16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 루비홀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회견에서 은퇴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상화는 “평창 동계올림픽 후 선수 생활을 이어가려 했지만,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몸 상태가 돌아오지 않았다”라며 "팬들이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줄 때 선수 생활을 마무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은퇴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상화는 “국민 여러분들이 조금이라도 더 좋은 모습으로 기억할 때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싶다” “항상 빙속 여제라 불러주시던 최고의 모습만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비록 스케이트 선수 생활을 마감하지만, 받은 사랑 보답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만 16살 고등학생 시절 국가대표로 발탁된 이상화는 2006년 토리노 동계 올림픽을 시작으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도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으며 여자 선수 최초 올림픽 빙속 2연패를 달성하며 ‘빙속 여제’에 등극했다.

한편 이상화의 2013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월드컵 2차 대회에서 여자 500m (36초 36)의 기록은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