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公, 정치권과 '상생형 지역일자리' 찾기 나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중진公, 정치권과 '상생형 지역일자리' 찾기 나서

최종수정 : 2019-05-16 15:59:21
홍의락 의원과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발굴과 확산방안' 토론회 열어

16일 국회에서 열린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발굴과 확산방안 토론회에서 왼쪽 세번째부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이사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진공
▲ 16일 국회에서 열린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발굴과 확산방안' 토론회에서 (왼쪽 세번째부터)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이사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정치권과 지역 일자리 찾기에 나섰다.

중진공은 홍의락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과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제1소회의실에서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발굴과 확산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후원으로 진행한 이날 토론회는 새로운 지역경제 성장 동력으로 관심받고 있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확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기술교대 김주일 교수가 진행한 토론회에는 군산대 김현철 교수가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확산방안'을, 중진공 이수형 혁신전략실장이 '새만금형 스마트 일자리 모델'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새만금형 스마트 일자리 모델이란 지난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고용위기·산업피해 지역인 군산에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전기·자율 미래차 및 협력기업 집적화를 위한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다.

홍의락 의원은 "조선업, 자동차산업 등 지역 주력산업 성장 동력 약화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지금 시점에서 상생형 지역 일자리는 지역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다"라며 "광주형 일자리에 이은 새로운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산업위기 지역과 전 지역으로 확산 될 수 있도록 국회, 정부기관 등 관계부처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재호 균형위 위원장은 "경남, 전북 등 산업위기지역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주력 산업 제조혁신, 금융 지원과 함께 지속 가능한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특정 지역의 일자리 문제 해결이 아닌,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높은 수준의 논의로 이어져 정부의 지역 주도 자립성장 기반 마련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전기·자율 미래차, 바이오 헬스, 로봇, 항공 연관 산업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은 중소벤처기업이 주도할 수 있는 분야"라며 "토론회에서 제시한 전기·자율 미래차 중소벤처기업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새만금형 스마트 일자리가 새롭게 지역 경제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