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베트남 1위 기업에 투자…동남아 진출 교두보 '탄탄하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그룹, 베트남 1위 기업에 투자…동남아 진출 교두보 '탄탄하게'

최종수정 : 2019-05-16 15:50:47

SK동남아투자법인 박원철 대표 오른쪽 두번째 와 빈그룹 응웬 비엣 꽝 부회장 겸 CEO 다섯번째 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SK
▲ SK동남아투자법인 박원철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빈그룹 응웬 비엣 꽝 부회장 겸 CEO(다섯번째)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SK

SK그룹이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교두보를 단단히 했다. 사회적 가치 철학 전파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SK그룹은 1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사 지분 6.1%를 10억달러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빈그룹은 베트남 1위 민영기업이다.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 23%를 차지하는 곳으로, 부동산 개발과 유통, 호텔/리조트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이다.

SK그룹은 이번 계약을 통해 향후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 사업 투자와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및 전략적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지 ICT 인프라 구축과 협력사업 모델 개발 등 논의도 이어가기로 했다.

SK그룹은 1년 전부터 이번 계약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5월 SK수펙스추구협의회 조대식 의장이 빈그룹 팜 녓 브엉 회장과 만나 협의를 시작했다.

자금은 SK동남아투자법인에서 출자했다. 지난해 8월 SK㈜와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SK하이닉스 등 계열사들이 참여한 동남아 투자 플랫폼이다.

앞서 SK동남아투자법인은 설립과 함께 베트남 시가총액 2위 기업인 마산그룹 지분 9.5%를 4억7000만달러에 매입한 바 있다. 빈그룹 투자까지 성사시키면서 베트남 1,2위 기업을 우군으로 둘 수 있게 됐다.

SK그룹은 이번 투자를 SK그룹의 경영화두 '딥체인지'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과거에는 SK그룹이 동남아에서 생산기지 구축이나 투자 대상 기업 경영권 확보에 집중했다면, 이제는 현지기업과 파트너링으로 사업영역 확대와 현지 파트너십 강화, 사회적 가치 추구까지 세마리 토끼를 잡게 됐다는 얘기다.

최태원 회장도 SK그룹이 동남아에서 광폭 행보를 이어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 2017년과 2018년 11월 베트남 응웬 쑤언 푹 총리와 면담을 하고 의견을 나누면서 정상 외교에도 총력을 다했다.

최 회장은 베트남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데에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해 11월 하노이포럼에서도 사회적가치 창출을 설파한바 있다. SK그룹도 최 회장 뜻을 따라 다양한 방법을 발굴할 예정이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항수 PR팀장(부사장)은 "이번 계약은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에서 최고 역량의 파트너와 함께 장기적인 발전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이번 투자의 의미를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