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대학 축제 당일 취소 논란.. "오혁의 통증 호소 때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혁오, 대학 축제 당일 취소 논란.. "오혁의 통증 호소 때문"

최종수정 : 2019-05-16 18:25:18

사진 오혁 인스타그램
▲ 사진= 오혁 인스타그램

밴드 혁오가 대학 축제 당일 취소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입장을 밝혔다.

혁오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16일 공식 SNS를 통해 "어제(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 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무대에 오르고자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혁 씨가 직접 관객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옳으나 이 조차 진행할 수 없었다. 이에 오혁 씨를 제외한 혁오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 씨가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소속사는 또 "오혁 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되었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했다.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혁오는 지난 15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대동제 단란지락'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1시간가량 악기를 세팅하던 중 오혁을 제외한 세 멤버들이 "오혁이 아파서 무대를 못할 것 같다. 죄송하다"라며 무대 직전 공연을 취소해 구설에 올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