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1분기 '호(好)' 실적, 현대제철·포스코 2분기 실적 상승 기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동국제강 1분기 '호(好)' 실적, 현대제철·포스코 2분기 실적 상승 기대

최종수정 : 2019-05-16 14:39:02

동국제강 부산공장 외경 동국제강
▲ 동국제강 부산공장 외경/동국제강

철강업계 3인방이 2분기 실적 향상을 예고하고 있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1분기에서 저조한 실적을 보였지만 중국내수부양정책과 국내 경기흐름에 대한 영향으로 2분기 회복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동국제강은 16분기 연속 흑자를 알리며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16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동국제강은 2019년 1분기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전분기 대비 22.6% 증가(전년동기대비 134.5% 증가)한 영업이익 483억원을 기록하며 16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동국제강에 따르면 매출은 1조374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7% 감소(전년동기대비 1.9%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흑자전환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연속 흑자의 가장 큰 비결은 판매단가 상승에 있다"며 "1분기에 톤 당 제품판매가격을 인상해 영업이익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냉연강판, 후판 등 판재류 가격을 톤당 4만원 정도 인상했다"고 덧 붙였다.

동국제강은 1분기, 철강시황 둔화에 따른 판매량 감소로 매출은 줄었지만 봉형강 제품의 판매단가 인상과 후판, 가전제품에 들어가는 냉연강판 등 판재류 제품의 수요처를 다변화하며 수익이 개선됐다. 봉형강은 동국제강 제품 중 53%의 판매비중을 차지한다. 동국제강은 2분기에 원가절감과 수익성 중심 영업을 강화해 내실을 다질 방침이다.

반면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1분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포스코는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9.1% 감소한 1조202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0.96% 증가한 16조142억원으로 나타났다. 포스코는 현재 자동차용 강판으로 쓰이는 최첨단 강재인 트윕강과 액화천연가스(LNG)선의 연료탱크에 적용되는 고망간강을 주력제품으로 두고 있다.

선박에 들어가는 후판과 철근, H형강 등을 주력으로 하는 현대제철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7.6% 줄어든 2124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6% 늘어난 5조715억원을 기록했다. 두 군데 모두 매출액은 소폭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0% 가량 줄었다.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여파로 원자재인 철광석 가격이 급등하면서 수출이 감소해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실적에 타격을 줬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올 1분기 철광석 가격은 톤당 79달러(평균) 수준으로 작년 4분기보다 9달러 정도 올랐다. 이에 1분기 국내 철강재 수출량은 전년 대비 2% 줄었지만 수입량은 12% 증가했다.

작년 4분기부터 중국 철강시장의 건설 수요 증가, 정부의 인프라 사업 확대 등 영향에 중국 철강제품 가격이 오르고 재고가 감소한 것도 두 업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그러나 현대제철과 포스크의 2분기 실적은 국내 경기 흐름에 따라 1분기 보다는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타 산업의 영향을 많이 받는 철강업의 특성 상 2분기와 4분기가 성수기라는 게 이들 업계의 설명이다. 더불어 중국의 내수 부양 정책이 현실화되면서 이달부터 개선돼, 3분기에는 시황 개선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