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 위한 전국 공항만 음식물 처리실태 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 위한 전국 공항만 음식물 처리실태 점검

최종수정 : 2019-05-16 12:21:08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유입 차단 및 예방을 위해 선박·항공기 내 남은 음식물 처리실태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주관으로 8개 반(16명)을 편성해 5월 17일부터 24일까지 실시하며, 선박 또는 항공기내 남은 음식물을 처리하는 관련업체의 전용차량 및 밀폐용기 등을 통한 운반, 소독, 소각 절차 등 관련 규정 준수 여부에 대해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현재 항공기 및 선박의 남은 음식물은 국내로 반입할 경우 '선박·항공기 안에 남아있는 음식물의 관리방법(농림축산검역본부 고시)'에 따라 전국 공항만 남은 음식물 처리 관련업체(29개소)에서 전량 소독 후 소각하도록 운영하고 있다.

또 해외 항공사의 경우에는 통상 해당 국적에 따라 본국으로 가져가서 처리하고 있으며, 선박의 경우는 원칙적으로 국외에서 처리하도록 관리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공항만 남은 음식물이 현장에서 안전하게 처리되도록 철저하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