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 합의…21일 찬반투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노삼성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 합의…21일 찬반투표

최종수정 : 2019-05-16 11:21:39

르노삼성자동차 로고.
▲ 르노삼성자동차 로고.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년여간 끌어온 2018년 임금단체협상(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하고 반등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6월 협상을 위한 첫 만남을 가진 후 11개월만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15일 열린 29차 본교섭에서 밤샘 협상을 벌여 16일 새벽께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노동조합은 21일 총회를 열어 잠정 합의안을 조합원 찬반투표를 벌여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잠정 합의안에는 노사 간 견해차가 컸던 인사제도와 외주·용역 전환 문제를 비롯해 성과급 추가 등이 포함됐다.

우선 임금은 기본급을 동결하고 보상금으로 100만원을 지급하며 중식대 보조금을 3만5000원 올리기로 했다. 성과급은 총 976만원에 생산성 격려금(PI) 50%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이 가운데 300%는 이미 지급됐다.

단체협약의 핵심 쟁점인 배치전환과 관련해 노사는 '전환배치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단협 문구에 반영한다'는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앞서 노조는 단협의 외주분사와 배치전환 규정을 '노사 간 협의'에서 '합의'로 바꾸자고 요구했다. 노조는 2012년에 관련 조항을 기존의 합의에서 협의로 바꾼 이후 사측이 외주화를 위해 배치전환을 해왔다며 생존권 문제라는 주장을 폈다.

반면 사측은 전환배치를 합의로 바꾸는 것은 인사경영권 침해라며 수용할 수 없다고 반대한 바 있다.

양측은 배치전환과 함께 이견을 보였던 외주, 용역 전환과 관련해서는 '노사 일방 요구 시 분기별 1회 정기회의가 개최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한다'고 합의했다.

노조가 요구한 '합의 전환'은 아니지만 '노사 일방'이 요구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해 양측이 서로 양보한 수준으로 평가된다.

이 외에도 주간조의 점심시간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하고 근무강도 개선위원회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노사는 '수출 물량 확보를 통한 2교대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부가안건도 합의했다.

한편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 이후 임단협 입장이 크게 엇갈려 갈등이 고조됐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장기 파업이 이어지고 지난달 말 부산공장 가동중단(셧다운)까지 이뤄지자 회사 존폐 여부에 대한 우려까지 안팎에서 나왔다.

특히 노사 분규 장기화로 생산 절벽에 직면하면서 판매량도 급격히 감소했다.

지난달 르노삼성의 내수 판매량은 총 617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6903대)보다 10.5% 급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6543대)와 한국지엠(6433대)에 밀려 판매 순위는 6위로 밀려났다. 수출 물량도 급전직하했다. 지난달 르노삼성은 지난해 같은 기간(1만6193대)보다 절반 아래로(53.4%) 감소한 7545대를 수출하는 데 그쳤다. 올해 1월부터 4월 누적 수출량은 전년 동기 대비 51.1% 감소한 6만1538대였다.

회사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 노사 양측이 양보를 통해 합의안을 도출한건 다행"이라며 "찬반 투표도 잘 마무리해 수출 물량 배정도 안정적으로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