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국내 금융사 금융포용 부족…분쟁 적극 대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윤석헌 "국내 금융사 금융포용 부족…분쟁 적극 대응"

최종수정 : 2019-05-16 11:00:20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6일 "일부 금융회사의 경우 약관이나 상품설명서를 어렵게 작성하고, 상품판매 후 책임을 회피하는 행태 등을 보이는 것이 금융회사와 산업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부정적으로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국내 금융사들의 행태에 대해 쓴 소리를 하는 것은 물론 금융 관련 주요 분쟁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9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재 우리나라 금융회사의 금융포용 수준은 해외 대형 금융회사에 비해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며 "금융소비자를 중시하는 금융포용 중심으로 문화와 행태를 바꿔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타도 이어졌다.

그는 "국내 금융회사의 경우 점포망이 축소되고 있음에도 고령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금융상품 및 서비스 개발은 부족하다"며 "경기 둔화 시 가장 크게 영향을 받는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의 금융접근성이 떨어지고 중소기업의 금융애로도 지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윤 원장은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스티글리츠 교수는 금융회사의 약탈적 대출 등 금융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자영업자 및 중소기업 등 사회에 도움이 되는 금융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 금융이 나아갈 개혁방향"이라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접근성 확대와 함께 이들을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그는 "사후구제 절차를 내실화하기 위해 금융 관련 주요 분쟁에 적극 대응하고, 민원 처리 과정에서 파악된 불합리한 사안은 감독·검사업무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전체회의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신규 위촉된 김홍범 경상대 교수가 진행했다. '포용적 금융과 향후 과제'에 대한 한재준 인하대 교수의 주제 발표 후 자문위원들은 다양하고 심도깊은 의견을 교환했다.

김 위원장은 자문위원들은 금융포용은 가급적 규제보다는 시장규율로 소화해 내는 것이 바람직하며, 금융포용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금융산업에 대한 국민의 신뢰 회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