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1분기 영업 손실 1057억원…전년比 644억 감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상선, 1분기 영업 손실 1057억원…전년比 644억 감소

최종수정 : 2019-05-15 20:04:30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이 15일 올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매출은 전년 동기 1조1120억원 대비 18% 증가한 1조3159억원을 기록했으며 1분기 영업 손실은 1057억 원으로 전년 동기 1701억 원 대비 644억 원 감소했다.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은 108만7373TEU로 전년 동기 98만1230TEU 대비 11% 증가했다. 1분기 연료유 소모단가(423U$/MT)는 전년 동기(373U$/MT) 대비 약 13.4% 상승했다.

현대상선 측은 미국의 이란 제재 및 OPEC 감산 협의, 내년 IMO 환경규제로 인한 저유황유 수요증가 등으로 선사들의 유류비 부담이 증가될 것으로 전망해 유류할증료 적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1분기는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이며, 춘절 이후 물량 감소 및 미주노선 운임경쟁 재개로 운임이 하락세로 전환됐으며, 미중 무역 분쟁 우려 등의 영향으로 시황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컨테이너 부문 수익개선을 위해 미주노선 계약 수익 강화, 서비스 합리화, 고수익 화물증대 및 신규 서비스 개발 등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계절적 성수기인 2~3분기에 접어들면서 운임 및 물동량이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