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제3 인터넷은행, 바젤Ⅲ 적용 3년 유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위, 제3 인터넷은행, 바젤Ⅲ 적용 3년 유예

최종수정 : 2019-05-15 16:37:00

신규인가 인터넷전문은행의 바젤Ⅲ 적용시기 유예 금융위원회
▲ 신규인가 인터넷전문은행의 바젤Ⅲ 적용시기 유예/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제3인터넷은행에 대해 3년간 바젤Ⅲ 적용을 유예한다. 초기 규제 적용 부담을 줄여 은행업 경쟁 촉진과 금융산업 혁신을 유도하겠다는 의도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정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은행업감독규정'과 '금융지주회사감독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2017년 출범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 대해서도 바젤Ⅲ 최초 도입 또는 전면 적용 시기를 규제 종류별로 2~3년씩 유예했다.

이에 따라 제3인터넷은행이 내년 초 설립되면 오는 2022년까지 바젤Ⅲ 적용이 유예된다. 2023년부터 2025년까지는 단계적으로 적용받고 2026년부터 전면 적용된다.

바젤Ⅲ는 국제결제은행(BIS) 산하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을 막기 위해 은행의 자본확충 기준을 강화한 규제안이다. 바젤Ⅲ는 BIS 비율(8%) 기준은 그대로 두면서 보통주 자본 비율은 4.5% 이상, 기본 자본 비율은 6% 이상으로 강화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