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1분기 매출 87억원..사상 최고치 기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GC녹십자셀, 1분기 매출 87억원..사상 최고치 기록

최종수정 : 2019-05-15 12:26:06

GC녹십자셀이 별도 재무제표 기준, 1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46% 증가한 87억원을 달성하며 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GC녹십자셀은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98% 증가한 24억원, 당기순이익은 639% 증가한 122억원을 달성했다. 지난 2018년 인수한 자회사 GC림포텍의 실적을 반영한,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019년 1분기 매출 92억원, 영업이익 25억원, 당기순이익 123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셀은 주력제품인 이뮨셀엘씨가 실적성장의 원동력이라고 평가했다. 이뮨셀엘씨는 간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개인별 맞춤항암제이다. 환자의 혈액에서 면역세포를 추출하여 특수한 배양 과정을 통해 항암 효율이 극대화된 면역세포로 제조하여 환자에게 주사제로 투여되는 방식이다. 이뮨셀엘씨는 2018년 발표된 간암 장기추적관찰 임상시험 결과를 통해 간암환자에서 재발위험을 33%, 전반적 사망위험을 67% 감소시키는 등 우수한 항암효과가 5년이상 유지됨을 증명했다.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외 투자지분 관련 금융수익의 증가가 원인이라고 밝혔다.

GC녹십자셀 이득주 대표는 "장기추적관찰 임상시험, 실제처방자료 등을 통해 이뮨셀엘씨의 효과를 입증할 데이터들이 축적되면서, 매 분기 사상 최고치 매출을 경신하고 있다"며 "2018년 국내 항암제 시장 매출 상위권에서 국내 제품은 이뮨셀엘씨가 유일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