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ITC 증거제출 명령은 대웅제약에만 해당된다" 반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디톡스 "ITC 증거제출 명령은 대웅제약에만 해당된다" 반박

최종수정 : 2019-05-15 11:59:17

메디톡스가 지난 8일 결정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행정명령은 '대웅제약 나보타 균주와 관련 서류 및 문서에만 해당되는 것"이라고 15일 주장했다.

전일 대웅제약이 ITC의 균주 증거수집 절차를 통해 나보타와 메디톡스의 균주를 비교 분석 하겠다고 밝힌데 따른 것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ITC 재판부는 증거수집 절차에 따라 양사에 균주 제출을 요구하고,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각자가 지정한 전문가에게 균주를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이에 대해 메디톡스 관계자는 "지금까지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균주와 관련 문서 일체가 증거 목록에 포함되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계속 해왔다"며 "이후 ITC 행정판사가 명령문을 통해 대웅제약의 요청을 기각하고 대웅제약 나보타의 균주와 관련 문서 일체의 제출을 명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ITC의 행정명령이 나온 후 대웅제약 측 대리인이 메디톡스 측을 찾아와 메디톡스의 균주를 제공받고 싶다고 요청한 것은 사실이며 이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수락 여부는 전적으로 메디톡스가 결정할 사안이며 대웅제약이 ITC의 행정명령을 성실히 이행하는지 지켜보며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