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9명 "외모 평가 여전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구직자 10명 중 9명 "외모 평가 여전해"

최종수정 : 2019-05-15 11:45:53

구직자 10명 중 9명 "외모 평가 여전해"

사람인, 구직자 380명 설문조사

취업 외모관리에 연간 188만원 지출

구직자들이 외모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느끼는 상황 사람인
▲ 구직자들이 외모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느끼는 상황 /사람인

사진 없는 이력서 제출 등 채용 시 외모를 평가에 반영하지 않으려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시도되고 있으나, 여전히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외모가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사람인이 구직자 3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87.6%는 채용 시 외모가 당락에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이같은 답변은 성별로 여성(91.6%)이 남성(83.1%)보다 8.5%포인트 많았다.

채용 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외모로는 '인상/표정 등 분위기'(74.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체형/몸매'(8.4%), '이목구비'(7.8%), '옷차림'(3.6%)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 중 절반을 넘는 55.3%는 실제로 본인의 외모 때문에 채용 과정에서 피해를 봤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43.8%)보다 11.5%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이 같은 응답 역시 여성(61.9%)이 남성(47.8%)보다 많았다.

외모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느낀 상황(복수응답)으로는 '서류 통과해도 면접만 보면 탈락할 때'(35.7%)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외모가 뛰어난 지원자에 질문이 집중될 때'(25.2%), '외모 관련 질문을 받을 때'(22.9%), '외모에 대해 지적 당할 때'(18.6%), '다른 지원자의 외모를 칭찬할 때'(18.1%), '첫 인사 시 면접관 표정이 안 좋을 때'(16.7%) 등이 있었다.

전체 응답자 중 취업을 위한 외모 관리를 한다는 응답자는 과반이 넘는 55.5%로 나타났고, 외모 관리를 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외모가 좋으면 유리할 것 같아서'(62.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자기만족을 위해서'(42.7%), '주변에서 다 하고 있어서'(19.4%), '외모 때문에 불이익 당한 경험이 있어서'(10%), '외모가 필요한 직무에 지원할거라서'(9%) 등이었다.

외모 관리 방법(복수응답)으로는 '피부관리'(48.8%), '운동 외 다이어트'(44.1%), '몸매관리 위한 운동'(42.7%), '미소 등 표정 연습'(33.6%), '정장 등 의류 구입'(27%), '헤어스타일 변화'(25.6%) 등이었고, 외모 관리에 투자하는 비용은 월평균 15만7000원으로 연간 188만원으로 집계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