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인공지능 채팅로봇 '마이봇' 도입…임직원 업무 환경 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모비스, 인공지능 채팅로봇 '마이봇' 도입…임직원 업무 환경 개선

최종수정 : 2019-05-15 10:00:00

현대모비스가 ICT 기반 사무환경 혁신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화형 챗봇시스템 마이봇 을 본격 도입했다. 직원들은 마이봇과 채팅하면서 사내 문서, 출장 지원, 복지 관련 정보들을 빠르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 현대모비스가 ICT 기반 사무환경 혁신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화형 챗봇시스템 '마이봇'을 본격 도입했다. 직원들은 마이봇과 채팅하면서 사내 문서, 출장 지원, 복지 관련 정보들을 빠르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에서 수소전기차 시스템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김 모 책임연구원은 요즘 회사 빅데이터팀에서 마련해준 인공지능 챗봇(채팅 로봇) 재미에 빠졌다. 업무 과정에서 연구개발, 기술 동향에 대한 최신 문서를 참고할 필요가 있는데 챗봇이 비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서다. 문서검색창에 '전기차', '수소차'라고 키워드를 넣으면 챗봇이 3만 7000개 가까운 사내 문서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 매일 출장 보고서부터 최근 프로젝트 진행 문서 등 필요한 정보를 공유받아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일상 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 채팅로봇(챗봇)인 마이봇(MAIBOT)을 본격 도입해 직원들이 업무에 활용한다고 15일 밝혔다. ICT 기반의 사무환경 혁신으로 업무 효율 향상은 물론 방대한 사내 지식을 활용해 미래차 분야 혁신기술 개발 과정에서 창의적 사고를 확산시키기 위한 차원이다.

마이봇은 모비스 인공지능 로봇(Mobis AI Robot)의 줄임말이다. 딥러닝 기반의 자연어 처리 능력과 추론 능력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의도를 분석해 맞춤형 답변을 제공해주는 시스템이다. 직원들은 메신저처럼 마이봇과 자연스럽게 대화하면서 원하는 정보를 얻어낼 수 있다.

마이봇의 가장 큰 특징은 방대하게 축적돼 있는 사내 지적 자산을 채팅 형식으로 간단히 검색하고 이를 업무에 활용하는 지식 플랫폼이라는 점이다.

마이봇에는 1000만 건 가량의 사내 문서가 등록돼 있다. 사례에서 보듯 현재수소차와 전기차 관련 사내 문서는 3만 7000건에 달하고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관련 문서도 각각 7000여 건과 1만 건에 이른다. 이런 문서들은 글로벌 종합 부품사로서 현대모비스가 그동안 쌓아온 지적 자산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그동안은 해당 조직별로 문서를 관리해 타 부서 입장에서는 정보 접근에 제한이 많았다.

마이봇 핵심 기술은 현대모비스가 딥러닝 오픈소스를 활용해 자체 구현한 것으로 추가 비용 투자 없이 지속적인 성능 개선이 가능하다. 인간의 신경망처럼 기계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 방식이기 때문에 사용 경험이 쌓이면 쌓일수록 질문자의 의도에 더욱 적합한 답변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마이봇은 지식 플랫폼의 역할 뿐 아니라 그동안 업무 처리 과정에서 직원들이 불편했던 부분을 빠르게 해결하는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했다. 회의실, 식당 등 예약관리, 총무지원, 담당자 연락처 등이 대표적이다.

정창모 현대모비스 빅데이터팀 팀장은 "마이봇 사용은 단순히 업무 편의를 위한 것이 아니라 회사 구성원들이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수평적인 소통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무 환경의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