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모빌리티, 티앤파트너스와 손잡고 원정진료 환자 이동 부담 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S모빌리티, 티앤파트너스와 손잡고 원정진료 환자 이동 부담 줄인다

최종수정 : 2019-05-15 08:56:16

수요응답형 마카롱택시.
▲ 수요응답형 마카롱택시.

마카롱택시를 운영하고 있는 KST모빌리티가 원정진료를 받기 위해 지방에서 수도권을 찾은 환자들의 이동 편의성 향상에 나선다.

KST모빌리티는 서울남부터미널을 운영하는 엔티산업 및 버스터미널 신사업 기획과 통합플랫폼을 제공하는 티앤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서울남부터미널 내에서 서울성모병원으로 이동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수요응답형 마카롱택시(가칭)의 시범 운행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KST모빌리티는 '수요응답형(DRT) 마카롱택시'를 위한 전용탑승공간을 서울남부터미널과 협조해 마련하고 터미널 하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서울성모병원까지 이동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수요응답형 마카롱 서비스'는 13인승 대형승합차로 시범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남부터미널 내 전용탑승공간에서 서울성모병원까지 현장 발권과 함께 전화 예약, 예약 앱 등의 방식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이는 수도권 병원에서 진료 받는 지방환자가 해마다 증가함에 따라 추진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320만명이 자기 거주 지역이 아닌 서울-경기-인천 소재 수도권 병의원으로 원정진료를 받고 있다.

특히 KTX나 시외·고속버스를 이용하는 원정진료자들은 몸이 불편하고 서울 교통환경에 익숙지 않아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렵고, 터미널에서 단거리에 있는 대형병원까지 일반택시를 이용하는 것에 대한 부담도 적지 않다. 병원에서 제공하는 전용 셔틀버스 역시 근처 역주변을 순환하는 단편적인 노선만 운행해 원정진료 내원객의 불편함은 크게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수요응답형 마카롱택시는 탑승공간이 터미널 내에 위치해 환자들이 보다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병원까지 이동할 수 있으며 이용 요금 또한 비교적 낮은 편"이라며 "향후 서울남부터미널을 시작으로 주요 터미널과 병원과의 제휴를 통한 새로운 거점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동시에 시외·고속버스와 연계한 통합상품 및 예약 앱 시스템 개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