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푸아뉴기니 해역 규모 7.5 지진.. ‘쓰나미 경보 발령’ 국내 영향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파푸아뉴기니 해역 규모 7.5 지진.. ‘쓰나미 경보 발령’ 국내 영향은?

최종수정 : 2019-05-15 06:43:21

사진 USGS 제공
▲ 사진=USGS 제공

파푸아뉴기니 해역에서 다시 지진이 발생했다.

남서 태평양 파푸아뉴기니 뉴브리튼 섬 인근에서 현지 시간 14일 밤 11시쯤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이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지질조사국(USGS) 이날 오후 10시 58분쯤 라바울에서 동쪽으로 약 33km 떨어진 지점의 10km 지하에서 지진이 발생했으며, 이번 지진으로 인해 “태평양 일부 지역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라고 전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해 국내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인명이나 재산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지진이 발생한 진원지의 1,000km 이내에서 파푸아뉴기니와 솔로몬제도 해안을 따라 해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월에는 파푸아뉴기니에서 서쪽으로 약 900km 떨어진 지점에서 7.5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100명이 사망한 바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