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 28일까지 추억의 잡지 600여종 특별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도서관, 28일까지 추억의 잡지 600여종 특별전

최종수정 : 2019-05-14 16:35:27

서울도서관, 28일까지 추억의 잡지 600여종 특별전

이번 전시에서는 1969년 5월부터 1991년 12월까지 출판된 선데이 서울 을 만날 수 있다. 서울특별시
▲ 이번 전시에서는 1969년 5월부터 1991년 12월까지 출판된'선데이 서울'을 만날 수 있다. /서울특별시

1970년대~2000년대 초반의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잡지 600여종이 지난 3월 개관한 국내 최초의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에서 14일~28일까지 전시된다.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는 주제로 진행되는 특별전에는 서울책보고에 입점한 헌책방 운영자들이 수십 년간 수집한 잡지들이 전시된다. 그동안 헌책방에 가야만 볼 수 있었던 추억의 잡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자리다.

'낚시 춘추', '사람과 산' 등 취미 관련 잡지부터 시중에서 보기 힘든 미대입시준비용 '월간 미대입시', '현대미술' 등 예술 관련 잡지, '오늘의 시' 등 문학 잡지, 절판된 영화잡지 '키노', '로드쇼' 등 영화 잡지, '노동자문화' 등 사회 관련 잡지까지 여러 분야 잡지 창간호 300여 종의 창간호가 전시된다.

또 한 헌책방 운영자가 수년에 걸쳐 수집한 1970~80년대 주간지 붐의 대표주자 '선데이 서울' 폐간호를 포함해 589권과 '여성동아', '주부생활' 등 여성지·패션지 등도 볼 수 있다.

전시되는 잡지들은 보존용 잡지를 제외하고 구매도 가능하다. 전시회 자세한 사항은 서울책보고 홈페이지(www.seoulbookbogo.kr)에서 확인할 수 있고, 문의는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 또는 서울책보고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전시는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없었던 지나간 시대의 다양한 잡지들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며 "앞으로도 '서울책보고'는 헌책방과 상생하며, 헌책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전시 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