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정협의체 재가동'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여야정협의체 재가동'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 왜?

최종수정 : 2019-05-14 13:23:00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국무회의장에 들어서는 모습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국무회의장에 들어서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재가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외경제의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에 온기를 넣기 위해서는 여야가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 주장이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주장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때 등장했다.

문 대통령은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된 가운데 미중 무역협상까지 더해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대외 리스크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운을 땠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노력과 함께) 국회의 협력도 절실하다"며 "정치가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의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 한다는 게 국민의 바람"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개최 및 여야 5당 대표 회동으로 막힌 정국(대외경제의 불확실성 및 민생)의 물꼬를 틀 수 있길 바란다"며 "여야정협의체는 생산적 협치를 위해 국민앞에 한 약속"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하지만 올 3월 개최하기로 약속한 (여야정협의체) 2차 회의는 아직 열지 못했다"며 "여야정협의체의 분기별 정례 개최는 정국 상황이 좋든 나쁘든 그에 좌우되지 않고 정기적으로 운영해 나가자는 뜻으로 합의한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따라서 (여야정협의체 분기별 정례 개최가) 지켜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게 된다"며 "늦었지만 이제라도 하루속히 개최하고 정상화해서 국회 정상화와 민생 협력의 길을 열었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여야정협의체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모여 주요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분기별 1회 개최하기로 한 회의'다. 이 회의는 작년 11월5일 청와대에서 처음 열린 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