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교통복지 강화할 것… 버스노조 파업 자제 간곡 호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정식 "교통복지 강화할 것… 버스노조 파업 자제 간곡 호소"

최종수정 : 2019-05-14 13:12:59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버스노동조합의 총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국민의 교통복지를 강화하는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노조의 파업 자제를 호소했다.

조 의장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정부와 노조 사이에 허심탄회한 논의가 진행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장은 "관계 부처 협의를 통해 일자리 사업 확대와 교통인프라 확충 관련 지방자치단체 지원, 광역교통 활성화 등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을 결정했다"며 "버스 산업 종사자가 겪고 있는 여러 불편과 어려움에 대해 진지하게 경청해 국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서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지하철 증편과 전세버스 투입, 택시 부제 및 승용차 요일제 해제, 등·하교 시간 조정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게 조 의장 설명이다.

조 의장은 그러면서 "버스노조 역시 시민이 겪게 될 불편과 불안을 감안해 파업만은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노사와 해당 지자체가 관계 부처가 발표한 대책을 바탕으로 모두 승리할 수 있는 해법을 도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