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후원 강성훈 선수 PGA 깜짝 우승에 '함박웃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CJ대한통운, 후원 강성훈 선수 PGA 깜짝 우승에 '함박웃음'

최종수정 : 2019-05-14 09:20:58
10억 가구에 글로벌 브랜드 'CJ Logistics' 노출, 최대 200억 '광고효과'

CJ대한통운은 자사가 후원하는 프로골퍼 강성훈 31 선수가 미국프로골프 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하며 회사의 글로벌 브랜드 CJ Logistics 를 전세계 226개국, 10억 가구 이상의 시청자들에게 노출시키는 효과를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소속 강성훈 선수가 미국 텍사스주 댈라스의 트리니티 포레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AT T 바이런 넬슨 에서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CJ대한통운
▲ CJ대한통운은 자사가 후원하는 프로골퍼 강성훈(31) 선수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하며 회사의 글로벌 브랜드 'CJ Logistics'를 전세계 226개국, 10억 가구 이상의 시청자들에게 노출시키는 효과를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소속 강성훈 선수가 미국 텍사스주 댈라스의 트리니티 포레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공들이던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에서 대박을 쳤다.

후원하고 있는 프로골퍼 강성훈(31·사진) 선수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세계 226개국, 10억 가구 이상의 시청자들에게 글로벌 브랜드 'CJ Logistics'를 노출하며 최대 200억원 이상의 파급효과를 거둔 것으로 CJ대한통운측은 추산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자사가 후원하는 프로골퍼 강성훈 선수가 미국 텍사스주 댈라스의 트리니티 포레스트 골프클럽에서 지난 13일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데뷔 159경기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강성훈은 23언더파 261타로 2위 그룹을 2타 차로 따돌리며 우승 상금 142만2000달러(약 16억7000만원)를 거머쥐었다.

강 선수의 첫 우승으로 미국을 비롯해 북미 시장 추가 공략을 노리고 있는 CJ대한통운도 함박웃음을 지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미국 물류기업 DSC 등을 인수하며 글로벌 물류경쟁에 본격 뛰어든 바 있다.

이번 경기 가운데 강 선수가 우승을 다툰 4라운드 후반부는 중계화면마다 CJ그룹과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브랜드 'CJ Logistics' 로고가 함께 노출됐다. 전세계 시청자들이 브랜드를 인지하는 것은 물론 강 선수에 대해 친근감을 느끼면서 브랜드 이미지도 단숨에 업그레이드 됐다는 분석이다. 단순 홍보뿐만 아니라 브랜드 노출 및 이미지 제고에 따른 부가가치 창출 등을 종합하면 파급효과만 최대 200억원 이상에 이를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는 것도 이때문이다. 지난달 타이거 우즈가 PGA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우승하며 골프의류 등을 후원한 나이키가 약 2254만 달러(255억원) 수준의 상표노출 효과를 올린 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 CJ대한통운의 미국 현지 뉴패밀리사인 DSC는 이번 대회 현장에 고객사를 초청, 응원전과 함께 우승 직후 강 선수와의 팬미팅을 주선하는 등 직접 마케팅 행사를 펼쳐 고객사 관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기도 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우승의 승부처가 됐던 15번 홀 퍼팅의 순간 전세계가 그의 모자 측면과 왼쪽 가슴, 오른쪽 소매에 새겨진 'CJ Logistics'를 주목할 수 밖에 없었다"며 "브랜드 노출에 따른 파급효과도 엄청나지만 강성훈 선수가 힘들었던 시절 후원을 통해 '158전 159기'의 우승을 함께 일궜다는 점이 전세계 시청자들에게 알려지면서 브랜드에 대한 무형의 친근감은 더욱 높아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