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서 1위 탈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전자, 1분기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서 1위 탈환

최종수정 : 2019-05-13 17:27:49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1분기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4분기 만에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1분기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4분기 만에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1분기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4분기 만에 1위 자리를 되찾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샤오미가 1위를 차지했다.

1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인도 스마트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인도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1위 자리를 4분기 만에 되찾았다. 지난 3분기 동안 원플러스가 1위를 차지해왔다.

프리미엄 폰 시장에서 점유율은 삼성전자(44%), 원플러스(26%), 애플(19%) 순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은 갤럭시 S10시리즈의 글로벌 출시 즉시 인도시장에서도 출시하며 성공적인 반응을 얻었고, 이로 인해 프리미엄 시장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었다"며 "S10시리즈는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와 같은 다양한 카메라 센서와,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울트라 소닉 지문 인식, 무선 충전공유 등의 특징으로 시장을 공략했다"고 분석했다.

애플 아이폰은 높은 가격으로 인해 인도 프리미엄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향후 애플은 인도에서 대량의 아이폰을 생산할 것으로 보이며 이로 인해 약 20%의 수입 관세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비용 절감이 소비자에게 가격적인 혜택으로 주어진다면, 애플의 브랜드 인지도가 높기 때문에 판매 증가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1분기 전체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샤오미(29%), 삼성전자(23%), 비보(12%) 순으로 나타났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