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폭염 취약계층 지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폭염 취약계층 지원

최종수정 : 2019-05-13 15:15:47

서울시청. 서울시
▲ 서울시청./ 서울시

서울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이달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여름철 종합대책을 본격 가동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날 폭염·폭우 등 여름철 재해와 각종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해 폭염, 수방, 안전, 보건 4대 분야를 중점으로 한 '2019 여름철 종합대책'을 내놨다.

특히 올해에는 노인, 쪽방촌 주민, 노숙인, 최중증(독거)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대책을 강화했다.

시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경로당, 복지관, 복지시설, 동주민센터 등 4069곳에서 무더위쉼터를 운영한다. 일반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폭염특보 시 연장 쉼터는 오후 9시까지, 야간 쉼터는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운영된다.

쪽방 주민과 노숙인을 위한 무더위쉼터는 쪽방상담소,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등에서 운영한다. 독거어르신 안부확인 서비스 및 동자동 쪽방촌 겨울의류·침구류 세탁과 진공포장 서비스 확대로 고독사를 예방하고 여름철 위생을 강화한다. 7~8월 동안 사회복지시설 생활시설 입소자 1만898명을 위한 여름철 냉방비(시설운영비, 1인당 1천원)를 지원한다.

폭염기간 최중증 독거 장애인의 24시간 활동지원 가구는 기존 100명에서 200명으로 늘린다. 돌봄 공백시간대(오후 10시~다음날 오전 6시) 야간순회 방문서비스를 제공해 무더위에 지친 장애인을 지원한다.

우기에 접어들기 전인 6월까지 침수취약지역 8곳(강남역, 사당역, 길동 일대 등)에 빗물펌프장을 증설하고 하수관거 등 방재시설을 정비한다. 침수에 취약한 저지대, 지하주택 6485가구에 물막이판, 수중펌프 등 침수방지 시설을 설치한다.

침수예측시스템 성능을 개선해 위기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한다. 기상청 레이더 자료를 자체 분석해 자치구별 침수위험정보를 신속히 전파·대응한다.

풍수해 피해 이재민 긴급 지원을 위해 공공건물과 학교 등 1031곳에 64만여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임시주거시설을 지정, 편의를 제공한다.

폭우 시 재난단계별 대중교통 특별수송대책도 마련했다. 출·퇴근 시간대(오전 7~9시, 오후 6~8시)와 막차시간에 재난단계별로 30분에서 1시간까지 연장·증회 운행한다. 배차 간격은 평시 5~10분에서 2.5~7분으로 단축 운행할 방침이다.

건축공사장 4200곳과 D·E등급 재난위험시설 127곳, 주택사면 6곳의 구조체 균열 여부, 배수로, 토사유출 방지시설을 집중 점검해 안전 사고에 대비한다.

급성 감염병 조기 발견을 위해 감시 체계를 운영하고 비상 방역 근무를 실시한다. 26개 방역기동반과 질병정보 모니터링망을 구성해 9월까지 의료기관, 학교를 대상으로 24시간 감시체제에 돌입한다.

서정협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여름철 자주 발생하는 폭염과 집중호우 등 재난상황에 신속히 대응하는 한편 감염병과 식중독 예방활동에도 만전을 기해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