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중국 스마트폰…샤오미 국내서 인기, 화웨이 세계 2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잘 나가는 중국 스마트폰…샤오미 국내서 인기, 화웨이 세계 2위

최종수정 : 2019-05-13 16:00:00

샤오미 레드미노트7. 지모비코리아
▲ 샤오미 레드미노트7. /지모비코리아

'외산폰의 무덤'으로 불리는 한국 시장에서 중국 스마트폰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사전 판매 행사에 참가해 줄을 서서 제품을 기다리고, 제품이 매진되는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13일 휴대폰업계에 따르면 중국 스마트폰의 국내 점유율은 높지 않지만 과거에 비해 중국 스마트폰에 대한 인식이 좋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지난달 15일 공식 출시된 샤오미의 20만원 대 스마트폰 레드미노트7은 꾸준한 인기를 보이고 있다. 출시 전 예약 판매에서 2시간 만에 초도 물량 1500대가 완판됐으며, 출시 후 한 달간 약 2만대가 판매됐다. 전작인 레드미노트5의 두 배 수준이다. 샤오미 스마트폰 국내 총판인 지모비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넵튠 블루 색상이 매진돼 재입고가 진행 중이다.

샤오미는 인기에 힘입어 하이마트 130개 지점에서 진행하던 레드미노트7 판매를 전국 300개 지점으로 확대했다. 오는 15일 네뷸라 레드 색상을 새롭게 출시하고, KT엠모바일, CJ헬로 헬로모바일 등 알뜰폰 사업자를 통해서도 판매할 계획이다.

이 같은 레드미노트7의 흥행은 가격이 24만9000원으로 전작보다 저렴해지면서 성능은 좋아진 것에 더해 국내에 공식 사후서비스(AS)망을 갖추는 등 고객 편의를 도모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시장에서도 지난 1월 출시 후 400만대 이상이 판매되는 등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화웨이는 KT와 손잡고 비와이폰(2016년), 비와이폰2(2017년), 비와이폰3(2018년)를 3년 연속 꾸준히 출시하는 등 '비와이' 브랜드에 대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작년 10월 출시한 비와이폰3 가격은 33만원이다.

화웨이는 비와이폰3 출시와 함께 비와이 시리즈의 AS 서비스도 강화했다. 비와이 스마트폰과 태블릿, 화웨이 글로벌원 에그 등 화웨이 제품을 전국 250여개의 KT M&S 직영점에서 불량 증상 검사, 리퍼단말 교환, 수리 택배 접수, 불량확인서 발급 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화웨이의 공세는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가 애플을 제치고 스마트폰 출하량 2위에 올랐다. 1위는 삼성전자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7190만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7820만대보다 8.1%(530만대) 줄었고 점유율은 23.1%다.

반면 샤오미는 올해 1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 3930만대에 비해 50.3%(1980만대) 증가한 5910만대를 출하했다. 점유율도 19.0%로 급증했다. 애플을 뛰어넘었을 뿐 아니라 삼성전자와의 격차도 줄였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뒤이어 애플이 점유율 3위(점유율 11.7%), 4위는 샤오미로 2500만대(점유율 8%), 5위는 비보로 2320만대(점유율 7.5%)를 기록했다. 상위 5개 업체 중 3개가 중국 업체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휴대폰 판매점 관계자는 "예전에 비해 중국 스마트폰을 찾는 고객이 많다"며 "중국 제품 가격이 20만~30만원대의 가격으로 저렴하면서 100만원이 넘는 비싼 스마트폰에 비해 품질도 떨어지지 않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