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2년까지 나눔카 1만대로 확대··· 차량 공유시대 앞당긴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2022년까지 나눔카 1만대로 확대··· 차량 공유시대 앞당긴다

최종수정 : 2019-05-13 15:07:16

나눔카. 서울시
▲ 나눔카./ 서울시

서울시가 오는 2022년까지 승용차 공동 이용 서비스인 '나눔카'를 1만대로 확대해 차량공유 시대를 앞당긴다.

서울시는 13일 나눔카 이용 지점과 차량 수 확대, 편도서비스 활성화 등을 골자로 하는 '나눔카 3기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달 24일까지 3기 사업자를 모집하고 5월 말까지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

시는 이번 3기 사업을 통해 나눔카를 1만대로 늘리고 기존 2개 사업자(쏘카, 그린카)를 3~4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나눔카 주차 공간도 확충한다. 이를 위해 '서울특별시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를 개정, 공영주차장과 공공 부설주차장에 최소 1면 이상을 나눔카 주차구역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나눔카 주차면이 없었던 공영주차장 55곳과 공공기관 부설주차장 102곳 등 최소 157면 이상의 나눔카 주차 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민간 건물에서도 나눔카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구역 확대를 위한 연구용역을 내년부터 실시한다. 나눔카 주차면 설치 시 기업체에 제공하는 교통유발부담금 경감률을 현행 10%에서 최대 30%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청년과 장애인, 저소득층 등 사회적 배려계층에는 나눔카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내년부터 서울시 청년수당 지급대상자 중 창업희망자 250명을 선정해 6개월간 나눔카 이용료를 30% 할인해준다. 장애인과 저소득층에 대한 할인액은 기존 1만원에서 2만원으로 늘린다.

2020년부터는 주거지역을 중심으로 한 '동네카'를 활성화하기 위해 새로운 사업 모델을 도입한다. 시는 본인 소유 주차장을 나눔카 주차면으로 제공하면 나눔카 이용 때 할인 혜택을 줄 예정이다.

시는 나눔카 차량 1대당 일평균 이용횟수가 1, 2회 밖에 되지 않아 이용 효율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시는 이용자가 나눔카를 대여한 장소에 다시 반납해야 하는 왕복서비스가 아닌 '자신이 원하는 장소'에 차량을 돌려주는 편도서비스를 실시한다. 내년부터 입주가 시작되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나눔카 주차면을 통합 편도존으로 운영한다.

한양도성 내부에는 나눔카 전기차량을 배치해 2022년까지 전기차 비율을 70%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나눔카 3기 사업은 다음 달부터 2022년 5월까지 3년간 진행된다. 시는 협약 내용의 이행 실적을 평가해 1년 단위로 재계약 협약을 체결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022년까지 나눔카 1만대 확보를 목표로 언제 어디서나 '내 차'처럼 편리하게 이용하는 시대를 열어 나눔카가 새로운 대안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