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10명 중 7명, 선생님을 '○○쌤'으로 부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고교생 10명 중 7명, 선생님을 '○○쌤'으로 부른다

최종수정 : 2019-05-13 14:33:20

고교생 10명 중 7명, 선생님을 '○○쌤'으로 부른다

'관심 가져주는 선생님'이 최고, '의견 무시하는 선생님'은 최악

스승의날 앞두고 고1 3학년 설문조사 결과 진학사
▲ 스승의날 앞두고 고1~3학년 설문조사 결과 /진학사

고교생 10명 중 7명은 친구들끼리 있을때 학교 선생님을 '○○쌤'으로 호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생님'이라고 부른다는 고교생은 10명 중 1~2명에 불과했다.

진학사는 스승의 날을 앞두고 고교생들이 스승의 날을 앞두고 고1~3학년 진학닷컴 회원 5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쌤'이라고 부른다는 응답자는 66.2%로 가장 많았고 '○○선생님'이라고 부른다는 응답자는 14.9%였다. 이밖에 '성함만 부른다'(8.6%), '과목명으로 부른다'(4.7%), '별명으로 부른다'(4.7%)는 경우도 있었다.

좋아하는 선생님 유형에 대해서는 '학생들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선생님'(35.6%), '잘 가르치는 선생님'(34.6%)이라는 응답이 많았고, 반대로 싫어하는 선생님 유형으로는 '학생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선생님'(37.1%)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 '편애하는 선생님'(26.7%), '잘 가르치지 못하는 선생님'(22.8%), '화를 잘 내는 선생님'(11.8%)도 최악의 선생님 유형으로 꼽혔다.

현재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 존경하거나 좋아하는 선생님이 있는지 물은 결과 83.5%는 '그렇다'고 답했고, 이들 중 선생님을 존경하거나 좋아하는 것이 성적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학생은 71%로 매우 높았다.

선생님의 역할에 대해서는 과반수가 넘는 63.1%가 '수업과 진로지도, 인성교육, 인생에 대한 조언까지'라고 답했고, 이와 함께 부모의 역할까지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학생도 13.4%나 됐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10명 중 8명 이상이 존경하는 선생님이 있고, 성적을 올리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교권이 상대적으로 약화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아직은 선생님은 부모님과 더불어 학생들의 긍정적인 성장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