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결함 은폐 여부 조사…BMW 리콜 이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결함 은폐 여부 조사…BMW 리콜 이행률 96% 넘어서

최종수정 : 2019-05-10 15:32:51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10일 BMW 차량 화재와 관련 결함 은폐 여부에 대한 수사를 받기 위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경찰에 출석한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고객 분들의 큰 협력으로 리콜은 상당 부분 완료돼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그간의 과정을 있는 그대로 소상히 말씀드리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한 뒤 청사 내 조사실로 향했다.

김 회장은 '결함을 알고도 고의로 숨겼느냐', '본인의 책임을 인정하느냐' 등 다른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김 회장이 차량에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이를 은폐하는 데 개입했는지 등 혐의 전반을 조사할 계획이다.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은 지난해 이 회사의 차에서 잇달아 화재가 발생하면서 시작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BMW는 지난해 7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에야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는 입장을 발표하고 대대적인 리콜에 돌입했다.

그러나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자 국토부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차량 화재 원인과 결함 은폐 의혹 조사에 들어갔으며, BMW가 2015년부터 결함을 인지하고도 은폐·축소했다는 조사 결과를 지난해 말 내놨다.

국토부 조사와 별도로 화재 피해를 본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이 회사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 회장 등 관계자들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해부터 3차례에 걸쳐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해왔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경찰은 현재까지 BMW 독일 본사 하랄트 크뤼거 회장과 요한 에벤비클러 품질관리부사장,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과 임원·실무자 등 총 18명을 입건했다.

한편 BMW코리아는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리콜과 관련 96%를 넘어서는 이행률을 기록하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현재 1차 리콜 대상 10만6000여대 중 99%에 해당하는 10만5000여대의 작업을 마쳤다. 또 지난해 11월 시작한 2차 리콜은 6만5000여대 중 96%인 6만1000여대를 5개월만에 완료해 전체 리콜이행률 96%를 기록했다.

리콜을 받지 않은 고객대상으로는 전화와 문자, 우편 등 연락 가능한 모든 채널을 동원해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고 있다.

특히 리콜 전담센터뿐만 아니라 딜러사 영업사원까지 나서 리콜 완료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또한 소비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픽업 앤 딜리버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