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강원도와 손잡고 수소선박 개발 박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차, 강원도와 손잡고 수소선박 개발 박차

최종수정 : 2019-05-09 17:15:50

최문순 강원도지사 왼쪽부터 , 양진모 현대자동차 부사장, 김성인 강원테크노파크 원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최문순 강원도지사(왼쪽부터), 양진모 현대자동차 부사장, 김성인 강원테크노파크 원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강원도와 소형어선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하는 실증사업에 나선다. 현대차의 연료전지시스템이 차량이 아닌 모빌리티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와 강원도, 강원테크노파크는 9일 평창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친환경 수소어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와 강원도는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디젤엔진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매연으로부터 어민들의 조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수소어선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5톤급 소형 선박에 적용될 방침이다.

강원도는 수소어선 개발을 위한 각종 인허가를 지원하고 현대차는 수소어선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인 수소연료전지를 개발, 공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강원테크노파크는 어선제작기업과 함께 수소어선을 제작 기업과 함께 수소어선을 제작하고 실증을 담당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현대차는 FCEV 비전 2030을 통해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와 발전·선박·철도 등 분야의 20만대를 합쳐 70만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제시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