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신용보고서]② "세계경제 성장세, 급격한 둔화 제한적"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통화신용보고서]② "세계경제 성장세, 급격한 둔화 제한적"

최종수정 : 2019-05-09 15:30:01

세계경제 성장률 및 글로벌 경기순환. 한국은행
▲ 세계경제 성장률 및 글로벌 경기순환. /한국은행

세계경제 성장세의 급격한 둔화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부 급격한 경기 악화 우려가 있지만 선진국의 양호한 고용상황,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조절 등의 영향으로 '완만한 둔화'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9일 한국은행은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향후 글로벌 경기의 급격한 둔화를 우려하는 견해가 있다"면서도 "미국 등 주요 선진국은 성장세가 약화되겠으나 양호한 고용상황, 소득여건 개선으로 성장세가 급격하게 둔화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향후 글로벌 경기 흐름에 대해 급격한 경기 둔화와 연착륙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시각이 존재한다. 부채 누적, 정책대응 여력 부족 등이 그 이유다. 또 주가, 주택가격 등 자산가격의 버블 가능성이 과거 수축기와 같은 급격한 경기 둔화를 유발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한은은 "글로벌 부채문제나 글로벌 무역분쟁 우려도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글로벌 금융위기 경험 등으로 주요국 금융기관의 건전성이 개선됐고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협상 등도 관련 국가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영향을 고려할 때 세계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하는 방향으로 진행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과거 글로벌 경기 변동을 보면 1990년 이후 총 7번의 수축기가 있었다. ▲1990∼93년 걸프전 및 유가상승 ▲1995년 유럽 통화위기 및 일본 자산버블 ▲1997∼98년 아시아 외환위기 ▲2000∼03년 닷컴버블 ▲2008∼09년 글로벌 금융위기 ▲2011∼12년 유럽 재정위기 ▲2015∼16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통화정책 정상화 및 자원수출국 경기 부진 등이다.

향후 1년내 미국의 경기침체 확률. 한국은행
▲ 향후 1년내 미국의 경기침체 확률. /한국은행

한은은 주요국의 통화정책이 과거 급격한 수축기 직전에 비해 완화적인 데다 최근 들어 주요국의 통화정책 스탠스가 종전보다 완화적으로 바뀌었다는 점도 세계경제 성장세가 급격하게 둔화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견해를 뒷받침한다고 분석했다.

올해 1~4월 중 주요국의 통화정책 운영 상황을 보면 미 연준은 경제성장, 물가상승 둔화 전망 등을 배경으로 금리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하는 한편 보유자산 축소를 중단하기로 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현재의 낮은 정책금리를 유지하는 기간이 종전 예상보다 연장될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은 정책금리를 동결했고 일본은행은 종전의 완화기조를 유지했다. 이들 국가를 제외한 G20 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21개국 중 18개국은 정책금리를 동결했고 칠레, 노르웨이 중앙은행은 인상, 인도 중앙은행은 인하했다.

아울러 한은은 금융시장 가격변수에 반영된 글로벌 경기의 급격한 둔화 가능성이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했다.

한은은 "회사채 신용스프레드 등을 활용해 추정한 미국의 경기침체 확률이 다소 높아졌으나 과거 경기 수축국면 직전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글로벌 성장세가 급격하게 둔화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견해가 다수인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글로벌 금융·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여건 변화와 경기 국면에 미칠 영향 등을 계속해서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