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中 UHD 산업발전대회서 기조연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상범 LGD 부회장, 中 UHD 산업발전대회서 기조연설

최종수정 : 2019-05-09 14:43:14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LG디스플레이
▲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LG디스플레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5세대 이동통신(5G)시대 최적의 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이며 향후에도 OLED의 기술개발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LG디스플레이는 한상범 부회장이 9일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에서 '5G와 고화질 콘텐츠 시대의 디스플레이 역할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기조 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중국 공신부와 광전총국(중국 미디어 관리 기관), 광동성 정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는 중국 정부기관과 협회, 언론, 학계 및 업계 관계자 등 1500여 명이 모여 UHD 산업발전을 논의하는 자리다.

한 부회장은 우리나라 CEO로는 처음으로 UHD 산업발전대회의 기조연설자로 초대됐다. 이는 디스플레이 산업 흐름이 LCD에서 OLED로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글로벌 OLED 기술 리더임을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한상범 부회장은 데이터 처리속도와 용량이 획기적으로 늘어나는 5G 시대에 요구되는 디스플레이의 역할을 제시하고, 이를 충족시키는 최적의 디바이스 창으로서 OLED를 꼽았다.

한 부회장은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디스플레이가 OLED"라며 "OLED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서 정확한 색 표현이 가능함은 물론, 가볍고, 구조가 단순하기 때문에 이동성과 디자인 자유도를 줄 수 있으며 얇은 박형이기 때문에 디스플레이가 떨리면서 현장감 있는 소리까지 구현할 수 있고, 블루 라이트 발생이 다른 디스플레이보다 적어 눈 건강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는 5G 시대 최적의 디바이스 창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상범 부회장은 "5G 시대의 개막을 지켜보며, OLED를 통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혁신을 이뤄낼 비전을 꿈꾸게 됐다"며 "이곳에 계신 모든 분들과 함께 새로운 시대를 위한 발걸음을 내딛고 싶다"며 연설을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대회에는 TCL 리둥성 회장, 샤프 다이정우 CEO 등 글로벌 기업의 최고경영자들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UHD 산업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