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초격차 시동…업계 최초 6400만화소 제품 공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초격차 시동…업계 최초 6400만화소 제품 공개

최종수정 : 2019-05-09 10:00:00

업계 최초 64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 삼성전자
▲ 업계 최초 64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부문에서도 '초격차' 시동을 건다.

삼성전자는 9일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를 공개했다. 올 하반기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제품은 각각 6400만화소와 4800만화소를 자랑한다. 6400만 화소 이미지센서는 업계에서 가장 화소가 높은 제품이다. GM2는 크기를 줄여 멀티 카메라 시대에 최적화했다.

새 제품은 빛 영향을 최소화했다. 우선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을 적용해 빛 손실을 줄이면서 색 재현성을 높였다. 4개 픽셀을 함께 동작해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도 사용됐다. 듀얼 컨버전 게인(DCG) 으로는 노이즈를 최소화해준다. GW1은 실시간 HDR도 지원한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 삼성전자
▲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 /삼성전자

자동 초점도 강력하다. 슈퍼PD 기술 덕분이다. GW1은 초당 480프레임, GM2는 240프레임으로 동작하는 슬로우 모션도 가능하다.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의 카메라는 기존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해 우리의 일상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공유하는 주요 도구가 되었다"라며, "삼성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많은 픽셀과 획기적인 기술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